증권 >

에디슨이노, 이승훈 제이스페이스 대표 사내이사 선임

관련종목▶

우주발사체 사업 본격화
에디슨이노 CI
에디슨이노 CI


[파이낸셜뉴스] 에디슨이노(INNO)는 제이스페이스홀딩스를 통해 우주발사체 사업을 확대한다고 1일 밝혔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에디슨이노는 전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사명을 '이노시스'로 변경했다. 이어 이승훈 제이스페이스홀딩스 대표이사를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이 회사는 이날 임시 주총에서 위성체 발사, 우주선, 위성시스템 등의 항공 우주 분야와 자율주행 및 그래핀 관련 사업 목적을 추가했다. 아울러 이승영 카이스트(KAIST) 정밀기계공학 박사를 사내이사로 영입해 임플란트 관련 연구 및 생산 기술을 보강했다. 또 서울대 화학생물공학 출신 최도영 사내이사를 선임하고 현재 임상시험계획 승인을 받은 생체흡수성 금속 '리조멧'의 사업 확대에 나선다.
골절 수술 시 인체에 흡수되는 소재인 리조멧은 국내 임상계획승인과 중국 내 임상승인에 요구되는 시험소 시험을 통과한 상태다.

진행 중인 전환사채(CB) 자금은 우주발사체 사업 및 의료 사업 확대에 사용될 것으로 예상한다. 회사 관계자는 “의료 관련 사업은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고 선제적인 외형의 확대가 수익으로 직결되는 만큼 적극적인 연구와 투자가 필요하다”며 “이와 더불어 우주발사체 사업은 회사의 미래를 위한 초석이다"라고 말했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