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한국투자신탁운용, OCIO 총괄 ‘솔루션본부’ 신설

솔루션전략부, 멀티에셋운용부, 민간풀운영부, OCIO컨설팅부
사진=한국투자신탁운용 제공
사진=한국투자신탁운용 제공
[파이낸셜뉴스] 한국투자신탁운용이 외부위탁운용관리(OCIO) 관련 운용과 컨설팅, 마케팅을 전담할 ‘솔루션본부’를 신설했다고 1일 밝혔다.

OCIO 비즈니스를 총괄할 ‘솔루션본부’는 대표이사 직속 조직으로 편입됐다. 솔루션본부는 OCIO 펀드를 운용하고 자산배분 전략을 수립하는 솔루션전략부, 타깃데이트펀드(TDF)와 멀티에셋펀드 등을 운용하는 멀티에셋운용부, 민간연기금투자풀 펀드를 운용하는 민간풀운영부, OCIO 컨설팅 및 마케팅 업무를 담당하는 OCIO컨설팅부로 구성된다.

본부장은 박희운 전 KB증권 리서치센터 전문위원이 맡는다. 박 본부장은 증권사와 자산운용사 등 금융투자업계에서 총 27년에 달하는 리서치 경험을 갖춘 자산배분 전문가다. 특히 가치평가(Valuation) 모델, 자산배분 모델 등 계량모델 개발에서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향후 자산배분 솔루션 개발, 자산배분 관련 상품 마케팅, 자산배분 관련 자본시장가정(Capital Market Assumption) 수립 등에 힘을 쏟을 예정이다.

지난 2월 취임한 배재규 한국투자신탁운용 대표는 상장지수펀드(ETF), TDF, OCIO 비즈니스 성장에 중점을 두고 있다. ‘개별 펀드 공급자’를 넘어 ‘솔루션 제공자’로 진화하겠단 포부도 제시했다.

배 대표는 “투자 성공의 핵심 열쇠는 개별 상품 선택이 아닌 자산배분”이라며 “이론적이고 실증적으로 검증된 방법에 기반한 자산배분 역량을 고도화해 기관 고객과 개인 고객 모두에게 성공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는 자산운용사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직개편으로 홍보실도 신설됐다. 홍보를 통해 투자자와 회사의 접점을 늘리고 바람직한 투자문화 확산에도 힘을 싣겠단 계획이다.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