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모비스, 신성장 사업모델 혁신 발빠른 행보…"글로벌 기술 경쟁력 강화"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2022'에서 현대모비스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수소연료전지 파워팩을 탑재한 미래 도심형 딜리버리 콘셉트 ‘엠비전2GO’를 둘러보고 있다.(현대모비스 제공) © 뉴스1
지난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가전·정보기술(IT) 전시회 'CES2022'에서 현대모비스 전시장을 찾은 관람객들이 수소연료전지 파워팩을 탑재한 미래 도심형 딜리버리 콘셉트 ‘엠비전2GO’를 둘러보고 있다.(현대모비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현대모비스가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와 미래 신성장 사업으로 사업 모델을 혁신하기 위해 발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3월 미래에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중장기 '프랜스포메이션' 전략을 발표한 바 있다. 현대모비스가 이미 보유한 핵심 기술을 바탕으로 미래 신성장 사업으로 사업 모델을 혁신한다는 전략이다.

현대모비스는 크게 3가지 방향으로 혁신을 추구하고 있다. 우선 자율주행과 전동화, 커넥티비티 등 미래차 분야 핵심 기술 역량을 강화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 우위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이어 강화한 핵심 기술 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고객들의 니즈에 맞는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자로서 전문 역량을 확보해 나가는 것이 두 번째 방향이다. 세번째 전략적 방향은 UAM(도심항공교통)과 로보틱스 등 혁신 기술에 기반한 신사업 추진이다.

현대모비스는 고부가가치 핵심 기술에 대한 독자 개발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반도체와 소프트웨어(SW) 중심의 연구개발 역량 강화에 나서고 있다. 또 글로벌 기술 유망 기업에 대한 전략 투자 등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4월 현대차그룹의 미국 UAM 법인인 ‘슈퍼널’ 지분에 참여했고 6월에는 현대차그룹이 인수한 미국 로보틱스 전문기업 ‘보스턴 다이내믹스’에 지분 투자를 진행한 것이 대표적이다.

지난해 12월에는 이미징 레이더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미국 '젠다르'사에 전략적 지분 투자에 나서기도 했다. 레벨4 이상의 자율주행 기술을 구현할 수 있는 차세대 고성능 레이더 센서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다.

현대모비스는 이미 2019년 10월 자율주행용 라이다 시스템 개발을 위해 미국 벨로다인에 지분 투자를 진행하고 사업 협력을 지속하는 등 차세대 자율주행 기술을 위한 적극적 투자에 나선 바 있다. 또 2020년 8월부터 증강 현실(AR)과 홀로그램 기반의 헤드업디스플레이 기술 개발을 위해 영국 '엔비직스'사와도 기술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이처럼 속도감 있게 글로벌 오픈이노베이션을 추진하는 것은 미래차 분야 혁신 기술에 대한 자체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관련 시장에 빠르게 진입하기 위한 방안이다. 자율주행과 전동화, 커넥티비티 분야를 중심으로 기술 융합과 혁신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글로벌 자동차 산업에서 뒤쳐지지 않기 위해선 선제적으로 기술 경쟁력을 갖는 게 필수이기 때문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미래 자동차 분야 서비스 수요자들의 니즈는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다"며 "다양한 글로벌 기술 전문사들과 협력해 미래 성장 전략의 청사진을 구체적으로 밝혀 나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미래 중장기 사업 모델 혁신을 위한 현금 사용 계획도 공개했다.
향후 3년간 미래 모빌리티 투자와 UAM, 로보틱스 등 신사업 추진에 8조원 가량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반도체와 소프트웨어, 자율주행 등 외부 투자에 3조~4조원을 투입하고, 전동화와 핵심 부품 등 안정적인 부품 공급을 위한 시설 투자에도 3조~4조원 가량을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과감하고 선제적인 투자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분야 글로벌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지속가능한 미래 성장 기업으로서의 가치를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