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민주, '정치보복 수사대책위' 띄워 문재인·이재명 수사 대응 착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7.1/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7.1/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박혜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일 '정치보복 수사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이재명 의원을 포함한 문재인 정권 수사에 대한 본격 대응에 나선다.

신현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 중 브리핑을 통해 "정치보복 수사대책위가 구성돼 문재인 정권에 대한 보복 수사에 대해 대응할 것"이라며 "특히 인사나 적폐에 대판 부분, 현황을 정리해서 필요한 경우 고소·고발까지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재명 의원 관련된 사안까지 포함할 것"이라며 "정권 교체 시에 임기제 공무원들의 퇴직 압박에 대한 제도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자체 검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정치보복 수사대책위원장으론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이, 부위원장엔 박균택 변호사(전 광주고검장)가 선임됐다. 이밖에 김영배, 김의겸, 김회재, 임호선, 최기상 의원이 위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정치보복 수사대책위원회는 오는 4일 오후 1시 국회에서 제1차 공개회의를 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