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정부, 재유행 대비 "원스톱진료기관 1만개 확보할 것"

진단검사‧진료‧치료제 처방 모두 가능해
"조속한 시일 내에 1만개 이상으로 확대"
재유행 대비해 예비병상 확보 선제 조치
서울 중구 명동거리가 점심식사를 위해 이동하는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뉴스1 제공.
서울 중구 명동거리가 점심식사를 위해 이동하는 시민들로 북적이고 있다. 뉴스1 제공.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코로나19 재유행 상황에 대비해 기존의 코로나19 진료 등을 담당해 온 호흡기의료기관, 외래진료센터, 전화상담 병·의원 등의 명칭을 ‘호흡기환자진료센터’로 일원화해 운영한다. 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중앙사고수습본부로부터 ‘코로나19 재유행 대비 의료대응체계 점검방안’을 보고 받고 이를 논의했다. 최근 코로나19 유행 감소세가 둔화되고 있고, 신규 확진자 수는 조금씩 증가하며 재유행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 재유행 대비 '호흡기환자진료센터' 일원화 운영
정부는 의료대응체계 측면에서는 호흡기 유증상자 및 확진자가 진단검사·치료제 처방·진료 등을 편리하게 받을 수 있도록 기존의 코로나19 진료 등을 담당해 온 호흡기의료기관, 외래진료센터, 전화상담 병·의원 등의 명칭을 ‘호흡기환자진료센터’로 일원화해 운영한다.

현재 호흡기환자진료센터를 1만2601개소를 확보했고, 그 중 진단검사·진료·치료제 처방 등이 모두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은 6206개소를 확보했다.

원스톱 진료기관은 한 곳에서 편리하고 신속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검사와 대면진료, 치료제 처방까지 한 곳에서 모두 가능하게 한 것이 특징이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방역촐괄반장은 이날 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앞으로 정부는 원스톱 진료기관을 1만개소까지 확대함으로써, 재유행에 대비하고 지역사회에서 신속하게 치료받을 수 있는 의료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정부는 유증상자 및 확진자가 지역 내 호흡기환자진료센터 현황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이날부터 다음, 네이버 등 주요 포털사이트 등을 통해 검색 가능하도록 하고, 코로나19 홈페이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에도 이를 게재할 예정이다.

다만, 센터 현황 정보가 실시간으로 반영될 수 있는 시스템은 7월 중 마련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유증상자 및 확진자는 시스템 마련 전까지 사전 전화예약 등을 통해 센터별 현황을 미리 확인해야 한다.

■병상대응체계도 정비 나서, 신속한 예비병상 확보
정부는 코로나19 치료를 위한 병상대응체계도 정비한다.

그동안 정부는 오미크론 유행 시 입원환자 증가에 대응해 3월 3만개 이상의 병상을 확보하고, 입원대기를 최소화하면서 원활한 치료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병상을 운영해 왔다. 이후, 확진자 감소세에 따라 병상 자원을 보다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단계적으로 감축을 추진한 바 있다.

가용 병상 자원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권역별 병상 공동활용 체계'를 마련해, 인접 지역끼리 7개의 권역을 설정하도록 하고, 필요 시 권역 공동대응상황실을 통해 권역 내에서 병상 배정이 이뤄지도록 해 보다 탄력적 운영이 가능하도록 한다.

코로나19 재유행을 대비해 이미 감축한 거점전담병원 등에 일반병상 소개 및 전담병상 전환 협조를 요청해, 필요할 경우 신속하게 예비병상이 확보될 수 있도록 사전 조치할 예정이다.

지방자치단체에서는 동네 병·의원이 호흡기환자진료센터 및 원스톱 진료기관에 참여하도록 지속 독려하고, 운영 초기 국민의 혼선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관련 안내를 충실히 해 줄 것을 권역 내 지자체 간에는 병상대응 상황 및 향후 병상 운영계획 등을 공유해, 권역별 병상공동 배정을 위한 긴밀한 협조체계를 마련할 것을 당부했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