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 전지역 폭염주의보…서울시, 폭염 종합지원상황실 가동

폭염이 이어진 28일 대구 수성구 범어네거리 횡단보도 주변에 쿨링포그(안개형 냉각수)가 가동되고 있다. 2022.6.28/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폭염이 이어진 28일 대구 수성구 범어네거리 횡단보도 주변에 쿨링포그(안개형 냉각수)가 가동되고 있다. 2022.6.28/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시는 1일 오전 11시 서울 전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지면서 폭염 종합지원상황실을 즉시 가동하고 자치구, 유관기관과 협업한다고 밝혔다.

지난 6월25일 서울 동남·서남권 폭염주의보 발령 이후 7일 만이다.

서울시 폭염 종합지원상황실은 폭염특보에 따른 위기경보 수준에 따라 단계별로 구성·운영된다.

현재 시는 횡단보도 그늘막 2885개소를 포함해 쿨링포그, 쿨링로드 등 총 4225개소의 폭염 저감시설을 설치·운영 중이다. 시는 8월까지 그늘막, 스마트쉼터 등 201개소를 추가해 폭염 저감시설을 4426개소까지 늘릴 계획이다.

폭염특보가 발령되면 폭염 속 도시 열섬화 방지를 위해 도심지 살수와 도로 물청소를 확대 실시한다.

또 시는 작년 코로나19로 제한적으로 운영된 어르신 무더위쉼터를 올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됨에 따라 경로당, 복지관, 동주민센터 등 4038개소를 지정하고 오전 9시~오후 6시 운영한다.

폭염에 따른 실직, 휴·폐업 등으로 일시적 위기에 처한 가구엔 '서울형 긴급복지'를 통해 생계비, 냉방용품, 전기요금 등을 최대 300만원(가구당) 지원한다. 폭염특보 시 25개 자치구 2만7794명의 '재난도우미'가 안부전화·방문·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모니터링을 통해 독거노인, 장애인 등 취약계층의 건강과 안전을 살핀다.

폭염피해 사각지대인 쪽방촌과 거리 노숙인 보호도 강화한다. 노숙인 무더위쉼터(총 10곳)는 노숙인 이용자의 건강관리를 지원하며 24시간 운영한다. 노숙인을 위한 이동 목욕 차량도 4곳에서 운영한다. 쪽방촌 무더위쉼터(실내 12곳, 야외 2곳)도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운영한다.


폭염경보 발령 시 건설 공사장에 한낮 시간대(오후 2~5시) 옥외작업 중지 등 안전대책을 세우고 노동자 보호 대책도 철저히 시행한다.

여름철 안전사고 우려가 있는 가스·유류 취급 시설물에 대해서는 폭염대책기간 동안 유관기관, 자치구와 함께 특별 합동점검도 실시한다.

시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오기 전 물 사용량 증가에 대비해 안정적으로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도록 노후시설과 기전설비 등을 정비하고, 혹시 모를 단수에 대비해 급수차량 109대와 아리수 물병 10만7000병을 확보해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