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ESG는 새로운 기회"…중기부 '中企 ESG 준비 민관 실무협의회' 개최

뉴스1 DB© 뉴스1
뉴스1 DB©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제3차 중소기업 ESG 준비 민관 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중소기업 ESG 준비 민관 실무협의회는 지난해 11월 중소기업 ESG 도입을 지원하기 위해 발족했다. 중기부는 그간 분기별로 협의회를 진행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민간과 정부가 직접 소통해 현장 의견을 정책에 반영하고 정부가 전문적이고 실효성 높은 중소기업 ESG 경영 지원 정책을 마련하는데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협의회는 참여기관을 29개(기존 13개)로 확대하고 참여 기관별 특성을 고려해 정책·혁신·경영지원·금융 등 4개 분과로 구분했다.

중기부는 'ESG 체크리스트'를 활용해 기업 스스로 ESG 수준을 진단하고 개선이 필요한 사항을 포함한 결과서를 자동으로 발급 받을 수 있는 '중소기업 ESG 자가진단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매달 2000여개사가 참여할 정도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2분기까지 자가진단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분야별로 환경(E) 3~5등급, 사회(S) 1~2등급, 지배구조(G) 3~5등급에 주로 분포했다.

중기부는 조사내용을 정책에 반영해 탄소중립 관련 지원을 확대하고, 정책자금, 컨설팅 등을 통해 기업이 환경분야에 대응할 수 있도록 뒷받침하고 있다.

전체 자가진단 참여기업 중 28.6%는 수출기업이다.. 이중 미국, 중국, 일본순으로 ESG 요구가 많은 것으로 응답했다.


중기부는 국가별 ESG 요구 특성 등을 정리한 '중소기업 ESG 경영안내서(수출편·업종편)'를 올 하반기 발간할 예정이다.

또 국내·외 ESG 관련 통계·정책 등 정보와 진단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는 '중소기업 ESG·탄소중립 온라인종합플랫폼'도 구축할 예정이다.

오지영 중기부 미래산업전략팀장은 "급속히 확산한 ESG를 중소기업들이 부담으로 느끼지 않도록 민간과 정부의 소통을 통한 의견 공유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중소기업이 ESG를 규제로만 여기지 않고 새로운 기회로 받아들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