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병원에 풀었던 정부 의료장비 관리 강화…"재유행시 우선 활용"

1일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서 다시서기 자활사업단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 컨테이너 등 시설물 철거를 마친 뒤 바닥에 남겨져있던 잔해 및 쓰레기 등을 줍고 있다. 2022.7.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1일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서 다시서기 자활사업단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 컨테이너 등 시설물 철거를 마친 뒤 바닥에 남겨져있던 잔해 및 쓰레기 등을 줍고 있다. 2022.7.1/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성재준 바이오전문기자,권영미 기자 = 정부가 그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지원했던 의료장비에 대한 관리를 강화한다고 1일 밝혔다. 향후 코로나19 재유행 등 필요시 다시 활용할 수도록 할 방침이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이날 '포스트 오미크론 대응계획'의 일환으로 원활한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의료기관에 지원했던 정부 지원 의료장비 활용·관리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수본에 따르면 정부는 그동안 코로나19 치료 또는 음압병상 운영 등을 위해 350개 의료기관에 40개 품목 2만8000대를 지원해왔다. 모두 국가전산시스템에서 등록·관리 중이다.
하지만 해당 정부 지원 의료장비는 국고보조금 교부 목적에 부합되는 용도로 사용해야 하고, 양도·교환·대여 등 장비 내용연수 내 임의처분도 금지돼 정부 차원에서 관리가 필요하다.

중수본은 "의료장비들이 잘 관리돼 환자 치료에 원활히 이용되도록 하고 재유행 시에도 계속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7월 중 '의료장비 관리지침'을 마련해 의료기관에서 장비 보관과 관리가 원활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의료기관에서 자체 보관이 어려운 이동형 음압기에 대해서는 별도 수요조사를 거쳐 정부에 반납을 희망하는 경우, 정부가 통합해 보관하도록 하는 등 지속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