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북도의회 국민의힘 의원들, 의장 후보로 배한철 의원 선출

부의장 후보 박용선·박영서…오는 4일 의장단 선거
배한철 당선인(배한철 캠프 제공). 사진=뉴스1
배한철 당선인(배한철 캠프 제공).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안동=김장욱 기자】 경북도의회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1일 도의회에서 4선의 배한철 의원을 의장 후보자로 선출했다. 부의장 후보는 박용선·박영서 의원을 각각 뽑았다.

국민의힘 도의원 56명은 제12대 전반기 경북도의회 의장·부의장 후보자 선출을 위한 의원총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의장 후보자 선출을 위한 1차 투표에서 출마자 3명(배한철·박성만·김희수) 중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2차 투표를 한 결과 배한철 의원이 56표 중 35표를 얻어 의장 후보자에 당선됐다.

부의장 후보자는 애초 3명이 출마했지만 1명이 사퇴해 투표하지 않고 2명을 뽑았다.

경북도의회는 오는 4일 제12대 첫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의장과 부의장 2명을 선출할 예정이다.

한편 경북도의원 61명 중 국민의힘 소속은 56명이고, 더불어민주당 2명, 무소속 3명이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이 선출한 후보자가 의장과 부의장에 뽑힐 것으로 보인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