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호감 1위였지만 초기화돼" '돌싱글즈3' 더블데이트후 냉온탕 오간 러브라인

MBN, ENA © 뉴스1
MBN, ENA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돌싱글즈3'가 더블데이트 직후 냉탕과 온탕을 오가며 급변하는 돌싱들의 러브라인을 공개한다.

오는 7월3일 오후 10시 2회를 방송하는 MBN·ENA '돌싱글즈3'에서는 돌싱남녀 8인, 김민건 변혜진 유현철 이소라 전다빈 조예영 최동환 한정민의 첫 '더블데이트' 현장을 비롯해, 데이트 직후 '격변' 하는 2일 차 러브라인의 향방이 공개된다.

지난 방송에서 각각 '파워 코스'와 '스킬 코스'에 도장을 찍으며 4:4로 짝을 이룬 돌싱남녀들은 "이런 경험은 정말 처음"이라며 잔뜩 신난 면모를 보인다. 그러나 완벽한 친밀감을 다진 채 무사히 종료된 것 같은 더블데이트 직후, 한 출연자는 다른 출연자에게 '상담'을 요청하며 자신의 속내를 털어놓는다. 이때 해당 출연자는 "호감도 1위였던 사람이 되게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머리가 다시 초기화됐다"고 고백해 4MC를 충격에 빠트린다.

순식간에 '대반전'된 흐름을 지켜보던 4MC는 모두 놀라며 "왜?"를 연발한다. 급기야 데이트 도중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 찬찬히 따져보며 가열찬 분석에 나선다. 궁금증을 가득 안은 채 영상을 지켜본 4MC는 출연진의 마음이 식게 된 이유를 듣자마자 "여기서 그랬구나!"라며 탄식한 뒤, "이제 완전히 (마음이) 엇갈렸네"라며 안타까워한다.
스튜디오의 긴장감을 급격히 끌어올린, 흥미진진한 관계의 향방에 관심이 집중된다.

제작진은 "돌싱남녀 8인의 더블데이트 이후, 하루의 스케줄을 함께한 상대방에게 더한 '확신'을 느끼고 직진을 시작한 이가 있는가 하면, '아무런 감정이 없어졌다'고 솔직히 밝히며 다른 짝을 찾아 나서게 된 출연자도 있었다"며 "특히 둘째 날 밤 모두가 모여 1차 '정보 공개'를 하는 시간을 갖는데 그야말로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분위기가 형성된다, 한시도 시선을 뗄 수 없는 둘째 날 밤의 '대격변' 현장을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한편 '돌싱글즈3' 2회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