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기도 ‘평화부지사→경제부지사’ 개정안 공포 보류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일 오전 경기 수원시 영통구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폭우 피해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공동취재) 2022.7.1/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일 오전 경기 수원시 영통구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폭우 피해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 (공동취재) 2022.7.1/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수원=뉴스1) 송용환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1일 취임한 가운데 경기도의회 국민의힘에서 반발하고 있는 평화부지사→경제부지사로 변경하는 내용의 관련조례개정안 공포가 보류됐다.

이날 도에 따르면 전날(6월30일) 도의회 지하 1층 회의실에서 국민의힘 곽미숙 대표의원과 더불어민주당 남종섭 대표의원, 오병권 행정1부지사 간 3자 회동이 이뤄졌다.

오후 5시부터 약 1시간 진행된 이날 회동에는 기획재정부 2차관 출신으로서 경기도지사직인수위원회 김용진 부위원장(전 국민연금공단 이사장)도 배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회동 결과 국민의힘에서 문제를 제기한 ‘경기도 행정기구 및 정원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에 대한 공포를 도가 일단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개정조례안 공포 보류에 대해서는 김 지사도 수용했다.

이 개정조례안은 제10대 경기도의회 종료 직전인 지난달 28일 기획재정위원회 통과에 이어 29일 본회의에서 의결됐다.

해당 안건 심의 의결과 관련해 당시 국민의힘은 물론 김 지사의 소속 정당인 민주당조차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이 안건은 ‘경제부지사 신설이 시급하다’는 도 집행부 판단에 입법예고 절차도 없이 지난달 27일 오후 기재위로 넘어왔고, 28일 안건 심의 역시 기재위 일정이 완료됨에 따라 원포인트로 급하게 열렸다.

이에 기재위 안건 심의에서는 “우리를 거수기로 만드는 것이냐” “김동연 도지사 당선인이 협치를 얘기하는데 이게 맞는 것인가”라는 등 비판이 제기됐지만 결국 원안가결 됐다.


결국 새롭게 출범한 11대 도의회 국민의힘에서 계속 반발하자 도 집행부는 결국 ‘협치’ 차원에서 개정조례안 공포를 보류하고 이 문제를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도 관계자는 “일단 도의와의 협치 차원에서 개정조례안 공포를 보류했다. 조금 더 숙성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지사와 집행부가 판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