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장맛비 그치고 다시 무더위…서울 34도·대구 36도

서울 낮 기온이 31도까지 오르며 무더운 날씨를 보인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광장 분수대에서 어린이들이 눈처럼 내리는 물살을 맞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22.6.12/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 낮 기온이 31도까지 오르며 무더운 날씨를 보인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물빛광장 분수대에서 어린이들이 눈처럼 내리는 물살을 맞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22.6.12/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 토요일인 2일은 장마가 소강상태에 접어들고 전국에 폭염이 찾아올 전망이다. 일부 지역에는 구름이 끼고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다.

기상청은 당분간 전국 대부분 지역에 체감 온도가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매우 무더운 날씨가 이어진다고 예보했다.

일부 동해안과 제주도 해안, 충청권, 남부 내륙에는 밤 최저 기온이 25도가 넘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다.

다만 이날 오후부터 저녁 사이 일부 내륙 지역과 충남 서해안에 5~60㎜의 소나기 소식이 있다.

기온은 전날과 비슷한 수준이다. 아침 최저 기온은 20~25도, 낮 최고 기온은 29~36도로 예상된다.

지역별 낮 최고 기온은 Δ서울 34도 Δ인천 31도 Δ춘천 33도 Δ강릉 33도 Δ대전 35도 Δ대구 36도 Δ전주 34도 Δ광주 35도 Δ부산 30도 Δ제주 32도다.


최저 기온은 Δ서울 24도 Δ인천 23도 Δ춘천 22도 Δ강릉 25도 Δ대전 24도 Δ대구 24도 Δ전주 23도 Δ광주 23도 Δ부산 24도 Δ제주 24도다.

서해안과 남해안, 제주도 해안에는 바다 안개가 유입돼 가시거리 200m 미만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도 있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