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육중완밴드 강준우 특강 받은 레이지본, 최정원&이석준 꺾고 1승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밴드 레이지본이 최정원&이석준을 이겼다.

2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는 '고고 70' 특집이 펼쳐졌다.

밴드 레이지본이 첫 번째 순서로 뽑혔다. 레이지본은 올킬하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레이지본은 '영원한 친구'를 선곡했다. 노브레인과 육중완밴드 등 '불후의 명곡' 경험이 있는 지인들이 우승하는 법을 조언을 해줬다고 한다. 특히 강준우가 열성적으로 강의를 해줬다는 후문이다.

두 번째 순서로는 뮤지컬 배우 최정원과 이석준이 뽑혔다. 두 사람은 '넥스트 투 노멀'에서 모자로 호흡을 맞추고 있다. 최정원은 "이석준은 최근 뮤지컬계의 가장 핫한 샛별이다"고 소개했다. 이날 선곡은 혜은이의 '제3한강교'였다.
이 무대를 본 DKZ의 재찬은 "말이 필요 없는 무대다"라고 감탄했다. 그러자 김준현은 "그럼 말 시키지 않겠다"고 농담하며 재찬의 긴장을 풀어줬다. 투표 결과 레이지본이 1승을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