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노동신문 사진]북한 장마 대응 '알곡 지키기' 집중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의 장마철 폭우 대응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의 장마철 폭우 대응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의 장마철 폭우 대응.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의 장마철 폭우 대응.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지난주 한반도 전역을 지나간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북한 지역에도 폭우가 내렸다. 북한의 이번 장마 대응은 농업 부문에서 특히 두드러졌다. 북한이 알곡 생산에 얼마나 애를 쓰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모습이기도 했다.

북한은 지난 2020년과 작년에도 장마와 태풍이 이어져 경제적으로 큰 피해를 입었다. 이에 북한은 자연재해를 '자연의 광란'이라고 부른다.

특히 2020년 '광란'으로 인해 많은 이재민이 발생하고 논밭이 쓸려가는 피해를 입은 북한은 이후 여름철 폭우에 따른 경제적 손실을 막는 데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주 내내 폭우에 대응하는 각지 소식을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각지 중소하천과 배수로 물길을 미리 확보하고, 서해안 방조제에선 바닷물 역류를 막기 위한 사업이 전개되는 등 농업 부문에 장마 대응이 집중된 것으로 보인다. 또 비가 내리는 동안 주민과 일꾼들이 동원돼 실시간으로 논을 관리하는 모습도 부각됐다.

옥수숫대를 서로 묶어 쓰러지지 않게 하는 등의 모습이 보도되기도 했다.

북한은 2020년 '자력갱생' 노선 강화를 선언한 뒤 그 중점 과제로 먹거리 문제 해결을 제시했다. 올해는 농촌의 구조 자체에 변화를 주는 당 차원의 강령을 발표하기도 했다.

그러나 매년 자연재해는 북한의 이 같은 성장 의지를 방해하는 요인이기도 하다.


올해 장마와 관련한 북한의 피해 상황은 아직 구체적으로 전해지지 않았다. 또 여름부터 가을까지 이어지는 태풍은 아직 한반도에서 상륙하지도 않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건국 이래 대동란'을 겪었다는 북한의 하반기 경제 성장을 위해선 아직 넘어야 할 고비가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