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北매체, '인권재단' 논의에 "남북 체제대결 선언한 셈"

지난달 13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 주최로 북한인권재단 설립을 위한 정책 제언 대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공동취재) 2022.6.1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지난달 13일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 주최로 북한인권재단 설립을 위한 정책 제언 대토론회가 열리고 있다. (공동취재) 2022.6.1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북한이 우리 정치권의 북한인권재단 설립 관련 논의에 대해 "대북 강경정책을 추진할 속심을 공공연히 드러내놨다"며 재차 반발하고 나섰다.

북한 선전매체 조선의오늘은 3일 '모략재단 조작놀음에 숨겨진 흉심을 발가본다'는 북한 사회과학원 실장과 평양모란봉편집사 기자 간 대담 기사에서 지난달 13일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을 주최로 열린 '북한인권재단 설립을 위한 정책 제언 토론회'를 겨냥해 이같이 주장했다. 태 의원은 북한 외교관 출신의 탈북 인사다.

조선의오늘은 우리 여당인 국민의힘을 '윤석열 패거리'라고 지칭하면서 "집권하자마자 반공화국(반북) 인권모략소동을 국회 마당에서 처음으로 벌여놓은 건 패거리들의 동족 대결적 정체를 다시 한 번 낱낱이 드러내놓은 것"이라고 비난했다.

매체는 특히 국민의힘의 전신인 한나라당 시절부터 '북한인권법안' 제정과 '북한인권재단' 설립 등을 추진해왔으나, 문재인 정부 시기 여당이던 더불어민주당은 이에 미온적 반응을 보인 점을 들어 "인권문제를 꺼내든다는 것은 우리(북한)에 대한 대결선언이 된다는 것을 모르지 않기 때문에 (남한)의 역대 집권 세력들도 함부로 인권문제를 공식화하는 것을 꺼려해왔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매체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정부·여당에서 북한인권재단 설립이 재차 논의되는 건 "우리와 공공연한 체제 대결을 선언한 셈"이라며 특히 국민의힘과 태 의원을 겨냥, "애당초 인권을 논할 자격조차 상실한 자들, 동족대결에 미쳐도 더럽게 미쳐버린 자들"이라며 날을 세웠다.

또한 사회과학원 실장은 이번 대담 기사에서 남한의 인권문제가 오히려 심각하다고 주장하면서 남한이 북한의 인권 문제를 지적하는 것은 "(북한인권재단 설립 논의는) 동족에 대한 적대시 감정과 대결의식이 꽉 들어차게 함으로써 북과 남의 분열과 대결상태를 극대화, 영구화하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다른 대외 선전매체 메아리도 지난 1일 '재앙을 키우는 반공화국 인권 소동'이란 기사에서 태 의원 주최 북한인권재단 관련 토론회를 맹비난했다.

지난 2016년 제정된 '북한인권법'은 북한인권재단을 설립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나, 민주당에서 이사진 추천을 하지 않으면서 재단 출범이 6년째 지연돼온 상황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앞서 선거과정에서 북한인권재단을 조속히 설립하겠다고 공약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