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박형준 부산시장, 구·군 단체장과 협치체계 구축 나서

[파이낸셜뉴스] 7월 1일 출범한 민선 8기 박형준호가 실질적 소통과 혁신을 기반으로 한 공고한 협치체계 구축에 나섰다.

부산시는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난 2일 열린행사장에서 16개 구·군 단체장과 첫 워크숍을 가졌다고 3일 밝혔다.

▲박형준 부산시장(앞줄 가운데)을 비롯한 16개 구·군 단체장이 지난 2일 열린행사장에서 열린 소통혁신 워크숍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부산시
▲박형준 부산시장(앞줄 가운데)을 비롯한 16개 구·군 단체장이 지난 2일 열린행사장에서 열린 소통혁신 워크숍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부산시
이날 워크숍에는 박 시장을 비롯해 시 소속 실·국장과 민선 8기 부산시 전 구청장, 군수가 참석해 민선 8기 시정 비전과 구·군정 운영방향 등에 대해 토론했다.

특히 최진봉 중구청장, 공한수 서구청장, 강성태 수영구청장 등 재선 구청장이 지난 민선 7기 구정 운영 경험을 참석자와 공유하는 등 활발한 참여와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구청장, 군수와 함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지 공동선언’을 채택하고 서로 협력해 시민과 함께 박람회의 성공적 부산 유치를 반드시 이뤄 내겠다고 선언했다.

이와 함께 워크숍 전반에 걸쳐 시와 구·군의 불필요하고 과도한 규제를 걷어내고 불합리한 절차와 제도를 혁신하고 개선해 시민이 체감할 수 있는 행정의 속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워크숍에서는 공공디자인 전문가인 권영걸 서울디자인재단 이사장이 특강을 통해 국내외 우수사례 연구를 중심으로 공공디자인에 대한 인식 재정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강연 후에는 참석자들과 함께 글로벌 도시에 걸맞은 도시디자인 적용을 위한 체계적인 가이드라인을 공유하고 실행방안을 고민했다.

박 시장은 “민선 8기 취임 직후 개최한 오늘 첫 워크숍을 출발점으로 구·군과의 소통, 혁신회의를 정례화하고 동반자적 입장에서 수시로 소통하고 대화하는 장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부산의 미래를 만들어갈 부산의 핵심 현안이 하나도 빠짐없이 본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시가 먼저 최선의 노력을 하겠으며 구·군의 적극적인 지지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defrost@fnnews.com 노동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