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4대 금융지주 상반기 예상순익 9조 ‘역대급’

금리인상·기업대출 상승 효과
2분기 예상순익만 4조5938억
가계대출 감소세·이자장사 논란
하반기 호실적 이어갈진 불투명
4대 금융지주 상반기 예상순익 9조 ‘역대급’
국내 주요 4대 금융지주의 2·4분기 실적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가계대출은 상반기 내내 감소했지만 기업대출의 꾸준한 상승과 금리 인상이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 다만 하반기에는 경기 침체 우려와 금융당국의 금리 인하 압박과 충당금 적립 규모 확대 등이 실적에 변수가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3일 금융권과 금융정보 업체 에프엔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KB금융, 신한금융, 하나금융, 우리금융의 2·4분기 예상 순이익은 4조 5938억원으로 1년 전보다 3572억원(8.4%)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4대 금융지주의 올해 1·4분기 확정된 순이익 4조 5951억원을 합치면 올해 상반기 순이익은 9조 1889억원이 될 전망이다. 지난해 상반기 기록한 역대 최대치(8조904억원)를 넘어설 가능성이 크다.

금융지주들의 핵심 계열사인 은행들의 올해 상반기 가계대출은 크게 줄었지만 기업대출 등에서 견고한 성장을 했다. 4대 금융지주 은행의 지난달 말 가계대출 잔액은 565조 2950억원으로, 올 1월부터 6개월 연속 감소하며 7조원 넘게 빠졌다.

반면 4대 은행의 올해 1월 말 기업대출 잔액은 534조 3000억원에서 올해 6월 말 559억 6000억원으로 증가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가계대출은 공익적인 측면에서 금리 인하 등의 조치를 취하지만 기업대출은 은행의 수익과 바로 직결된다"며 "기업 중심의 대출 포트폴리오가 견고할 경우 실적이 더 좋아질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금리 인상 역시 상반기 실적 견인의 주요 요인이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7월 기준금리 0.5%에서 1.75%까지 끌어올렸다. 시중은행 주택담보 대출 역시 최고 6%까지 상승했다.

다만 하반기 전망은 불투명하다.

우선 가계대출 감소가 금융지주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전망이다. 경기침체와 부동산 시장 침체까지 전망되면서 가계대출은 더 가파르게 감소할 전망이다. 실제 올해 들어 가계대출의 감소폭은 지속적으로 커지고 있다. 금융당국과 정치권의 금리 압박도 실적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지난 20일 은행장들과의 간담회에서 "금리 상승기에는 예대금리차가 확대되는 경향이 있어 은행의 지나친 이익 추구에 대한 비판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과도한 예대금리차를 통한 '이자 장사'에 대한 경고로 해석됐다. 여당인 국민의힘의 물가민생안정특위는 현재 각 은행이 분기별로 개별 공시하는 예대금리차를 월별 또는 그 기간을 단축해 통합 공시하도록 금융당국에 요청했다.
대손충당금 적립 압박도 있다. 하반기 경기 침체와 코로나19 대출 연장 등의 부실 우려에 충당금 적립 규모를 늘려야 한다는 요구다 특히 최근에는 충당금 관련 제도를 개선해 미래 경기 침체 예측을 충당금 적립 기준에 적극 반영키로 했다.

한화투자증권은 최근 "은행업종의 연간 순이자이익은 견조한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나, 조달금리가 상승하는 가운데 가계대출 수요 회복되지 않을 경우 하반기 마진 확대폭은 기대보다 낮아질 수 있다"고 판단했다.

pride@fnnews.com 이병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