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상장사 10곳 중 3곳 실적 악화될것"… 2분기 실적시즌 ‘어닝쇼크’ 오나

상장사 이익 추정치 잇단 하향
"삼성전자, D램 가격하락 우려"
LG엔솔 등 상위기업 감소 전망
투자 위축에 증시부진 심화될듯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 속 견조했던 국내 상장기업들의 실적마저 예상보다 부진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인플레이션과 금리인상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기업 실적 전망치까지 떨어지면 증시부진이 더 심화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3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상장사 239곳의 올해 연결기준 순이익 전망치는 182조1428억원으로 전년 대비 0.2% 감소했다. 이번 조사는 컨센서스 추정기관 3곳 이상인 기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올해 2·4분기 실적 추정치가 제공된 기업은 177곳이었고 합산 순이익은 지난해 대비 0.4% 줄어든 35조9321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들 기업의 2·4분기 영업이익 추정치는 48조8565억원으로 전년 대비 2.5% 늘었지만, 지난해 대비 영업익이 감소한 기업이 59개사로 전체의 33.3%에 달했다. 상장사 10곳 중 3곳의 2·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줄어든 것이다.

기업별로 2·4분기 영업이익이 줄어들 것으로 추정된 기업은 LG에너지솔루션을 비롯해 삼성바이오로직스, LG화학, LG전자, 현대모비스, 포스코홀딩스, 한화, 아모레퍼시픽, 롯데케미칼 등 시가총액 상위기업이 대거 포진했다.

국내 증시는 오는 7일 삼성전자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2·4분기 실적시즌에 돌입한다. 지난달 말부터 하향 조정되기 시작한 이익 전망치는 2·4분기 실적발표 시즌이 다가오며 추가 하향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도 잇따르고 있다.

NH투자증권에 따르면 최근 2주간 코스피 상장사의 올해 2·4분기와 3·4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각각 1%, 2.8% 하향 조정됐다. 4·4분기 영업이익 하향 조정폭은 3.6%에 달한다.

특히 D램 가격 하락 우려에 삼성전자 영업이익 전망치 하향 조정 폭이 2·4분기 3.1%, 3·4분기 7.5%, 4·4분기 8.9% 등으로 갈수록 커지고 있다. 전체 주식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삼성전자의 실적 하향 추세에 반도체 업종의 전반적인 부진도 예상된다.
신한금융투자도 삼성전자의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 전망치를 종전보다 각각 1.5%, 2.7% 낮춘 313조7000억원, 58조5000억원으로 제시했다.

강대석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6월 중순 이후 증권사 연구원들의 실적 추정치는 하향되기 시작했다"며 "2·4분기가 종료했고 본격적인 실적시즌이 아직 시작되지 않은 만큼 추가 하향이 확산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난 6월 30일 발표된 한국은행 기업경기실사지수 조사에 따르면 기업이 체감하는 경기전망도 악화되고 있는 것은 분명한 듯하다"면서도 "다만 코스피와 관계를 보면 증시가 더 과하게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