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오늘의 날씨]전북(4일, 월)…무더위 계속, 내륙 중심 소나기

4일 전북은 무더운 가운데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내린다./뉴스1
4일 전북은 무더운 가운데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내린다./뉴스1

(전북=뉴스1) 유승훈 기자 = 4일 전북은 일부지역 낮 최고기온이 33도까지 오르는 등 무더위가 계속된다. 낮부터 저녁 사이에는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소나기도 내린다. 소나기에 따른 예상 강수량은 5~40㎜, 많은 곳은 60㎜ 이상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진안·장수 21도, 임실 22도, 완주·무주·남원·정읍 23도, 전주·순창·익산·군산·김제·부안·고창 24도로 전날보다 1~2도 높겠다.

낮 최고기온은 전주·순창 33도, 완주·무주·남원·익산·군산·부안·고창 32도, 임실·정읍·김제 31도, 진안·장수 30도로 전날보다 1~2도 낮겠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남부 앞 바다 0.5~1.5m, 먼 바다 1.0~2.5m로 일겠다.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는 모두 ‘좋음’으로 예보됐다.


전주기상청 관계자는 “4일 전북은 낮부터 저녁사이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도 동반된다”면서 “소나기는 시간당 30㎜ 내외로 강하게 내릴 가능성이 있겠으니 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계속되는 무더위와 열대야 등으로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이 높은 만큼, 수분과 염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가장 무더운 시간대인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는 가급적 야외 활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