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尹 '나토 B컷' 공개…황교익 "수행원이 尹안티", 변희재 "텅빈 화면 뭘 검색"

대통령실이 3일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순방 사진을 추가 공개했다. 사진은 28일 오전(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현지 숙소에서 정상회의를 준비하는 윤 대통령의 모습. (대통령실 제공) © News1 안은나 기자
대통령실이 3일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순방 사진을 추가 공개했다. 사진은 28일 오전(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현지 숙소에서 정상회의를 준비하는 윤 대통령의 모습. (대통령실 제공)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순방과 관련된 뒷이야기를 담은 사진(B컷)을 추가 공개했다.

이에 윤 대통령과 각을 세우고 있는 이들은 일부 사진을 문제삼아 "쇼를 하려면 제대로 하라"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이 엉터리 증거(태블릿 PC)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잡아 넣었다고 주장하고 있는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는 대통령실이 3일 공개한 사진 중 '마드리드 현지 호텔에서 자료를 검색' 중인 윤 대통령 모습이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변 대표는 "도대체 쇼 하나도 똑바로 못하고 있다. 모니터에 영자 신문이라도 띄워놓고 쇼를 하라"고 기막혀 했다.

윤 대통령이 텅빈 모니터를 보고 있는데 무슨 자료 검색, 사전 준비하는 모습이라고 홍보하고 있냐는 말이다.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씨는 윤 대통령이 보고서를 보고 있는 사진과 관련해 아무리 봐도 백지인 것 같은 데 왜 보고 있느냐며 "참 특이한 대통령이고 흥미롭다"고 비꼬았다.


이어 "수행원이 (윤 대통령) 안티인 것 같다"며 그렇지 않고서야 이런 사진을 찍어 내보낼 수 없다고 혀를 찼다.

한편 대통령실은 "오늘 배포한 순방 관련 사진 가운데 윤 대통령이 컴퓨터 모니터 앞에 앉아 있는 사진 속의 빈 모니터 화면은 현지에서 대통령이 국무회의 안건을 결재한 직후 화면이 사라진 상태를 찍은 것입니다. 해당 사진과 관련해 오해가 없기를 바랍니다"고 보안을 위한 조치였음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