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감사원, 국감 전 중앙선관위 감사…"소쿠리 투표 논란 집중"

지난 3월7일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에서 선관위 관리부실이 논란이 됐던 당시 대전시 선거관리위원회 앞에 빨간불이 켜져있다. 2022.3.7/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지난 3월7일 제20대 대통령선거 사전투표에서 선관위 관리부실이 논란이 됐던 당시 대전시 선거관리위원회 앞에 빨간불이 켜져있다. 2022.3.7/뉴스1 © News1 김기태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감사원이 지난 대선 사전투표에서 '소쿠리 투표' 논란을 일으킨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대한 감사에 나선다.

감사원은 4일 중앙선관위에 감사관을 투입해 자료 수집 절차에 들어간 상태로, 국정감사가 시작하는 10월 전 본감사에 착수할 것이 유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감사는 재무, 회계 등 3년마다 진행되는 정기감사의 일환이지만 지난 대선에서 소쿠리 투표 논란이 발생한 만큼 이 부분에 감사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대선 사전투표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와 격리자들의 투표지를 투표함이 아닌 바구니·상자·쇼핑백에 담게 해 시민들이 항의하는 등 크고 작은 논란이 일었다.


중앙선관위는 지난 4월7일 감사원이 이같은 감사 계획을 세운 것과 관련 '직무 감찰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중앙선관위는 "대통령 소속 감사원이 헌법기관에 대해 직무 감찰을 실시하면 헌법기관 직무수행의 독립성과 정치적 중립성이 침해될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감사원 측은 "자료 수집이 완료되는 대로 중앙선관위에 대한 본감사에 착수할 것"이라며 "국정감사 전이 유력하고, 정기적인 감사의 일환이지만 소쿠리 투표 논란이 있었던 만큼 이 부분을 보다 중점적으로 다룰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