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SK이노 친환경 전략은 혁신 의도 뚜렷…성공 가능성 높아"

카난 라마스와미(Kannan Ramaswamy) 미국 애리조나 주립대학교 썬더버드 경영대학원 교수(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뉴스1
카난 라마스와미(Kannan Ramaswamy) 미국 애리조나 주립대학교 썬더버드 경영대학원 교수(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뉴스1

(서울=뉴스1) 김종윤 기자 = 글로벌 에너지산업 전문가가 SK이노베이션의 파이낸셜 스토리 핵심인 그린 트랜스포메이션(Green Transformation·친환경 전환)을 성공 가능성이 높은 전략이라고 평가했다.

4일 SK이노베이션 보도 채널 SKinno News에 따르면 카난 라마스와미(Kannan Ramaswamy) 미국 애리조나 주립대학교 썬더버드 경영대학원 교수는 "SK의 그린 트랜스포메이션은 혁신하려는 의도가 잘 드러난 전략"이라며 "미래에 대한 명확한 모습을 완성하고 실행 계획도 타당하다"고 분석했다.

SK그룹의 파이낸셜 스토리는 계열사의 구체적인 목표와 구체적 실행 계획을 말한다. SK이노베이션은 그린 트랜스포메이션을 내걸었다.

SK이노베이션은 라마스와미 교수와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분석을 공동으로 진행했다. 그는 신재생에너지를 포함한 에너지 산업·지속가능 경영·인수합병에 해박한 인물이다.

라마스와미 교수는 SK이노베이션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을 Δ명확한 목적과 비전 Δ실행 계획의 타당성 Δ기업 문화 및 경영 시스템이라고 평가했다.

라마스와미 교수는 최태원 SK회장의 탄소감축 의지를 예로 들었다. SK그룹이 글로벌 기후변화라는 도전 과제에 대해 뚜렷한 목적의식을 갖고 실천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앞서 최 회장은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본질적으로 화석연료 회사도 변화할 수 있다"며 "결과가 노력의 증거가 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라마스와미 교수는 "SK이노베이션은 명확하고 투명한 방식으로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을 수립·실행하고 있다"며 "앞으로 과제는 진정한 혁신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그린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의 중요성과 의미가 글로벌 석학의 객관적인 분석을 통해 인정받았다"며 "이번 평가를 계기로 실행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