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이복현 금감원장, 금리 상승 관련 시장 긴급 리스크 점검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금융감독원이 금리 상승에 따른 취약차주 및 금융회사 부실위험, 외화유동성 사정 등을 중점 점검했다.

이복현 원장은 4일 긴급 리스크 점검회의를 개최해 최근 국내외 경제·금융시장 동향 및 주요 리스크 요인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이 원장은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및 주요국의 통화긴축가속화 등 대외여건 악화로 국내경제 성장세가 둔화되는 가운데 금리 상승으로 과다채무자 등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이자부담이 증가하고, 주식·부동산 등 자산가격 조정이 나타나고 있다“며 ”차주부실 및 담보가치 하락에 따른 개별 금융회사의 유동성·건전성 리스크를 업권별 특성을 감안해 집중 관리하고, 금융시스템 리스크로 전이되지 않도록 모니터링 강화 및 대응체계를 구체화해달라“고 말했다. 또 서민・취약계층이 금리상승, 자산시장 가격조정으로 과도한 상환부담을 겪지 않도록 연착륙 방안을 적극적이고 세밀하게 모색할 것을 지시했다.

이날 긴급 리스크 점검회의에서는 금리 상승에 따른 취약차주 및 금융회사 부실위험, 외화유동성 사정 등을 중점 점검했다.

은행과 관련해서는 △예대금리차 공시 개선 △금리인하 요구제도 활성화 △취약차주맞춤형 지원 확대 등을 통해 취약차주의 부실화 가능성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외환시장의 경우 대외리스크 확대에 대비해 외화유동성 관련취약부문이 발생하지 않도록 취약 금융회사별로 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보험은 자체 자본관리 강화 및 유상증자 등 자본확충을 유도하고 취약회사에 대한 상시점검을 통해 필요시 조치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또한 시장지표 추이 및 외국인 투자매매동향에 대한실시간모니터링을 강화하는 한편 업계와 공동으로 증권사의 건전성 및 유동성 등 리스크 요인별 대응능력을 상시 점검하는 방안도 논의됐다.

취약차주 비중이 높은 중소서민과 관련해서는 신용리스크 확대에 대비해 가계・부동산PF・경기민감업종 대출 등에 대한충당금추가 적립 등 손실 흡수 능력을 제고하도록 지도하기로 했다.

eastcold@fnnews.com 김동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