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산업 디지털 전환 촉진법 시행…정부 "성장비전 기업 집중 지원"

© News1 장수영
© News1 장수영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은 산업 디지털 전환 촉진법 시행을 맞아 "정부는 성장비전과 의지가 있는 기업을 집중 지원하고, 연대와 협력을 통한 협업으로 밸류체인 전반이 혁신하는 성공 모델을 창출·확산해 나갈 것"이라고 4일 밝혔다.

장 차관은 이날 산업 디지털 전환 촉진법 시행을 하루 앞두고 기업현장을 방문해 산업계의 디지털 전환 추진 애로와 정책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이같이 밝혔다.

산업부는 올해 1월 제정된 바 있는 '산업 디지털 전환 촉진법'이 5일 시행됨에 따라 우리 산업의 디지털 전환 속도를 높이기 위한 정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해당 법에는 Δ산업데이터 활용·보호 원칙 Δ선도사업 지원 등 정부 종합지원 근거 Δ부처 간 협업 추진체계 등이 담겨 있으며 산업 디지털 전환 정책 추진을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돼 있다.

장 차관은 이날 간담회에서 "무엇보다도 민간이 주도적이고 창의적으로 디지털 전환에 앞장서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정부의 집중 지원을 약속했다.

간담회에는 세계경제포럼(WEF)에서 등대공장으로 선정된 바 있는 포스코, LS일렉트릭, LG전자 등 3개 기업 등 디지털 전환 경험이 풍부한 기업들이 참석해 그간의 경험과 고민을 토대로 다양한 건의사항을 제안했다.

특히 기업들은 개별 기업의 디지털화를 넘어 기업간 연결이 핵심으로, 밸류체인 기업간 데이터들이 연결되고 활용될 수 있는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IT·데이터 분석가들이 특정 산업에 편중됨에 따라 제조 분야에도 디지털 전문가가 균형있게 공급될 수 있도록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공급자 중심의 일률적인 디지털 보급에서 벗어나 개별 중소기업이 필요로 하는 맞춤형 디지털 전환 지원과 중소 협력업체의 경우 디지털 전환 보다 단기적 설비 확충에 관심이 있는 만큼 대-중소기업간 디지털 기반의 협업을 위한 중소기업 인식개선도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이에 장 차관은 "기업 간 협업 프로젝트 발굴 및 지원을 강화하고, 인력 공급, 중소기업 인식 등은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면서 "올해 하반기에 '산업 디지털 전환 종합계획'을 수립할 계획으로 산업계의 의견을 최대한 정책에 반영토록 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