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이복현 금감원장 "금리상승기, 취약계층 연착륙 방안 모색" 지시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금감원 제공)© 뉴스1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금감원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서상혁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임직원에 금리상승기를 맞아 서민과 취약차주의 이자 상환 부담을 낮춰줄 연착륙 방안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또 대출자의 부실이 금융 시스템 리스크로 전이되지 않도록 대응체계를 구축하라고 강조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긴급 리스크 점검회의'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 원장은 "금리 상승으로 과다채무자 등 취약차주를 중심으로 이자부담이 증가하고, 주식·부동산 등 자산가격 조정이 나타나고 있다"며 "차주부실, 담보가치 하락에 따른 개별 금융회사의 유동성· 건전성 리스크를 업권별 특성을 감안하여 집중 관리하고, 금융시스템 리스크로 전이되지 않도록 모니터링 강화 및 대응체계를 구체화해 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취약계층의 이자 상환 부담을 낮춰줄 방안을 만들 것을 지시했다. 그는 "서민과 취약계층이 금리상승, 자산시장 가격 조정으로 과도한 상환 부담을 겪지 않도록 연착륙 방안을 적극적이고 세밀하게 모색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선 금리 상승에 따른 취약차주와 금융회사의 부실 위험, 외화유동성 상황 등이 집중적으로 점검됐다.

은행 부문에선 예대금리차 공시 개선, 금리인하 요구제도 활성화, 취약차주 맞춤형 지원 확대 등을 통한 취약차주의 부실을 최소화 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보험 부문엔 대외리스크 확대에 대비해 외화유동성 관련 취약 부문이 발생하지 않도록 취약 금융회사별로 관리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

금융투자 부문엔 시장 지표 추이와 외국인 투자매매동향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업계와 함께 증권사의 리스크 요인별 대응 능력을 상시적으로 점검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또 대외리스크 확대에 대비해 외화유동성과 관련한 취약 부문이 발생하지 않도록 금융회사별 관리에 힘쓰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