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日 최고급 초밥집서 와사비·벌레 테러당해"…재일 한국인 분노

A씨가 일본 긴자에 위치한 유명 초밥집을 방문해 오마카세를 먹으며 받은 초밥 상태.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A씨가 일본 긴자에 위치한 유명 초밥집을 방문해 오마카세를 먹으며 받은 초밥 상태.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A씨가 공개한 담당 셰프(왼쪽), 초밥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A씨가 공개한 담당 셰프(왼쪽), 초밥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일본에 거주하는 한국인 여성이 최고급 초밥집을 방문했다가 와사비, 벌레 테러 등을 당했다는 사연이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다.

여성 A씨는 지난 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일본 긴자에 위치한 유명 프랜차이즈 초밥집을 방문한 경험담을 공유했다.

과거 도쿄 호텔에 있는 해당 초밥집에서 좋은 경험을 했던 A씨는 이번에 긴자점으로 재방문했다가 셰프의 차별 행위로 돈만 낭비했다고 토로했다.

그는 "초반에는 안 그러다가 초밥을 먹는 도중에 내가 외국인인 걸 알았는지 그 이후 나오는 초밥들은 갑자기 와사비 맛이 강해지고 소금투성이로 혀에 감각이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릇 옆에 벌레 주검이 있는데도 한 직원은 그걸 보고도 바로 치워주지 않다가 갑자기 그릇을 바꿔준다며 그릇으로 벌레 주검을 덮어 교묘하게 벌레를 치웠다"고 설명했다.

또 A씨가 왼손잡이인 걸 알았을 때에는 츠케모노(일본식 배추절임)를 왼쪽에 놔주다가 벌레 사태 이후 그릇 위치를 옮겼다는 것. A씨는 "왼손잡이인 나를 더 불편하게 (츠케모노 그릇을) 오른쪽 구석에 놨다"고 하소연했다.

같이 온 일본인 일행에게는 "소금이 좋냐, 간장이 좋냐"며 오마카세에 어울리지 않는 질문을 했다고 한다. A씨는 "이 말인즉슨 '너희가 스시 먹을 급이나 되는 줄 아냐'고 돌려 까는 것 같았다"며 "다른 테이블의 초밥은 그릇 가운데 정갈하게, 우리 테이블의 초밥은 그릇 맨 끝자락에 성의 없이 올려두고 비웃었다"고 분노했다.

참다못한 A씨가 담당 셰프에게 "지금 뭐하시는 거냐"고 묻자, 셰프는 아무 일도 없다는 듯 "무슨 문제라도?"라고 답했다.

A씨는 "더 열받는 건 대놓고 우리를 차별하는데 옆에서 말리지도 않고 구경하면서 식사하는 일본인들 태도를 보고 기가 찼다"며 "나와 함께 온 일본인 일행도 화가 나서 이 경험을 인터넷에 당장 올리자고 했다"고 적었다.

이외에도 셰프는 A씨에게 "왜 이렇게 천천히 먹냐"며 마치 빠르게 먹고 나가라는 태도를 보였고, A씨의 테이블에는 마지막 디저트도 제공되지 않았다. 심지어 기모노를 입은 여직원 한 명이 A씨 일행을 비웃었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A씨는 "비싼 돈 주고 셰프랑 기 싸움 하러 온 것 같았다. 완전 최악의 오마카세였다"며 "실례가 될 만한 행동은 전혀 하지 않았다. 식사하면서 떠들지도 않았고 조용히 일행과 식사만 했다"고 억울해했다.

그러면서 "진심으로 최악이고 두 번 다시 가고 싶지 않다. 다음에 일본 가면 이 가게는 가지 않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A씨는 댓글을 통해 "일본이라는 나라에 정이 떨어진다.
일류 셰프라는 인간이 사람을 급 나누고 대놓고 차별하는 게 웃긴다"고 전했다.

한편 이 가게의 구글 리뷰와 평점을 살펴보니 직원의 태도를 지적하는 후기도 다수 존재했다. 일부 식당 방문객들은 "관광지화돼버린 후 맛도 품격도 없어졌다", "신선하지 않고 제철 회가 없다", "메뉴 설명도 없고 다른 사람과 잡담하면서 스시와 샤리가 엉망이 돼 실패한 것을 제공했다", "비싼 가격 주고 먹을 곳이 아니다" 등의 리뷰를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