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문화재연구원 '고대 목조건축 결구법 연구' 보고서 발간

국립문화재연구원이 발간한 '고대 목조건축 결구법 연구' 보고서. (국립문화재연구원 제공)© 뉴스1
국립문화재연구원이 발간한 '고대 목조건축 결구법 연구' 보고서. (국립문화재연구원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은 동궁과 월지 출토 건축부재를 조사하고, 그 특징을 정리한 '고대 목조건축 결구법 연구'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4일 밝혔다.

결구법은 건축물에 쓸 부재를 서로 연결, 접합하는 기술이다.

국립문화재연구원 측은 "보고서는 신라 최대 사찰인 황룡사 건설 당시 목재를 활용한 기술 수준을 파악하는 데 학술적으로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대 건축유적에서 목부재는 꾸준히 출토되고 있지만, 목부재에 담긴 고대인의 건설기술을 밝히려는 시도는 많지 않았다.

이에 따라 국립문화재연구원은 국립경주박물관이 소장한 284건의 건축 목부재 중 대표성을 갖는 38건에 대해 실측조사를 했다.


이를 도면으로 작성하고 부재별 재원과 특징을 정리, 논고와 함께 보고서에 수록했다.

또한 각 부재의 추정 복원도를 작성해 부재의 원래 모습과 쓰임에 관한 이해를 돕고자 했다.

보고서는 문화재청 누리집과 국립문화재연구원 문화유산연구지식포털에 공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