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과학기술 강군 양성 위해 민·관·군 머리 맞댔다

과기정통부-국방부
'군 장병 AI·SW 역량강화' 비전 선포식에서
'함께 만드는 디지털인재 강국, 더 튼튼한 과학기술강군' 비전 선포
KT, 네이버, 카카오, MS, 아마존 등 국내외 주요 ICT 기업도 참여해
군 부대들과 자매결연 통한 협력 추진
[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 /사진=뉴스1
[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로고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방부 그리고 국내외 주요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이 군 내 인공지능(AI)과 소프트웨어(SW)에 특화된 디지털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 이를 통해 2026년까지 디지털 인재 5만명, 군대 과학기술 전문인력 1000명을 육성하겠다는 방침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방부는 4일 경기 포천시에 위치한 육군 6사단에서 '군 장병 인공지능·소프트웨어 역량강화' 비전선포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네이버클라우드, KT,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 엘리스 등 국내외 주요 ICT 기업이 함께한 가운데, 정부와 군은 비전선포를 계기로 이들과 함께 상호협력 및 지원을 약속했다.

과기정통부와 국방부는 각각 2026년까지 전역 후 산업계에서 활약 가능한 디지털 인재 5만명 양성, 과학기술 강군을 선도할 군 전문인력 1000명 발굴을 목표로 이번 비전을 추진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는 향후 더 나은 환경에서 장병·간부들이 AI·SW 분야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매년 시범부대 대상 카페형 교육장 구축 등 교육 인프라를 개선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범부대와 민간 디지털 혁신기업을 자매결연 방식으로 매칭시켜 기업 현직자 멘토링 및 기업 현장방문 등이 가능토록 뒷받침할 예정이다.
이번에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육군 6사단 △네이버클라우드-육군 5군단 △KT-국군지휘통신사령부 △MS-연합 해병사 △아마존-공군 7전대 △엘리스-해군 7전단 등 민간-군 간 자매결연이 맺어졌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군 복무 중에도 장병들이 디지털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교육기회 제공 및 교육환경 조성에 힘써준 국방부 및 각 군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며 "AI·SW 분야에서 활약할 잠재력을 가진 인재들을 많이 발굴하고, 우수한 인재는 전역 이후 후속 교육과정 연계를 통해 최고 수준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은 "과학기술 강군 도약을 선도할 군 전문인력이 조기에 양성되고, 디지털 인재강국을 이끌어 나갈 우리 장병들이 체계적인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했다.

jhyuk@fnnews.com 김준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