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지지율 빨간불 尹대통령..국힘 내홍에 동반 하락세

尹대통령 긍정 44.4% 부정 50.2%
나토 순방에도 하락세 지속
'이준석 윤리위' 앞둔 폭풍전야 與
배현진은 최고위 보이콧
첫 해외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1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시스화상
첫 해외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1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집권여당 국민의힘 지지율이 동반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대통령 국정수행 평가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를 앞서는 '데드크로스'가 집권 초 다소 빨리 찾아오면서 여권 전체가 긴장하는 모양새다.

특히 이준석 대표를 둘러싼 국민의힘 내홍이 심화되면서, 당분간 지지율 반등의 돌파구를 찾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尹 직무평가 2주째 '데드크로스'
4일 리얼미터가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일까지(6월 5주차)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251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긍정' 44.4%, 부정' 50.2%로 집계됐다. 6월 4주차인 직전 조사보다 긍정 평가는 2.2%p 떨어졌고, 부정 평가는 2.5%p 오른 수치다. 직전조사에서 대통령 취임 이후 첫 데드크로스가 발생했지만 당시 긍·부정 평가 간 차이는 1.1%p로 오차범위 안이었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선 격차를 5.8%p로 크게 벌리며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2.0%p)를 넘어섰다.

나토(NATO) 순방은 지지율 상승의 모멘텀이 될 수 있었지만, 두 달째 이어지고 있는 인사 논란과 민생 악화 등이 중도층의 이탈을 불러일으켰다는 평가가 나온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지지율에 별로 유념치 않는다, 오로지 국민만 생각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여권 내 위기감이 감지된다. 국민의힘의 한 관계자는 통화에서 "국정운영에 드라이브를 걸기 위해선 여론의 뒷받침이 있어야 하는데, 지지율이 대선 득표율(48.56%)보다 낮아지고 있으니 불안할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정부를 적극 지원해야 할 국민의힘에서 내분이 일어나면서 당정간 원팀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이 대표와 '친윤(친윤석열)' 그룹 사이의 힘겨루기는 당분간 해소되지 않을 전망이다. 국민의힘 지지율 또한 하락세다. 같은 여론조사에서 정당 지지율의 경우 국민의힘이 43.5%, 더불어민주당이 40.3%를 기록했다. 직전조사 대비 국민의힘은 1.3%p 하락했고, 민주당은 0.8%p 상승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의 홈페이지 참조)
■윤리위 앞둔 與..배현진 보이콧
국민의힘 내부 상황은 연일 악화되고 있다. 오는 7일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 징계심의를 앞두고 당내인사들은 저마다 셈법이 분주해지는 양상이다. 원내지도부와 최고위원들 역시 이 대표 징계에 대한 언급을 자제하고 있지만 복잡한 심경이 읽힌다.

배현진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하며 사실상 이 대표 신상 문제에 대한 '보이콧'을 선언했다.
당 지도부로서, 이 대표가 자신의 의혹을 해결할 것을 촉구하는 메시지를 낸 셈이다.

배 의원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배 의원이) 오늘 회의에 참석하지 못하고 지역구 일정을 소화했다"며 "다음 최고위 참석 여부는 '조금 더 고민해보겠다'고 밝힌 상태"라고 전했다. 다음 최고위 회의는 윤리위가 예정된 7일에 열리는 만큼, 7일 회의까지도 불참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점쳐진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