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인구감소, 함께 걱정합시다"…경북도 '인구주간' 첫 운영

경북도청 *재판매 및 DB 금지
경북도청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뉴시스] 류상현 기자 = 경북도가 4일부터 11일까지 8일간 '경상북도 인구주간'을 처음 운영한다.

인구주간에는 '인구의 날'(7월 11일) 기념행사 개최, 생애주기별 릴레이 인구교육, 결혼·출산 장려를 내용으로 하는 인구정책 창작극 공연, 도내 시·군을 대상으로 한 우수시책 및 아이디어 경진대회 등이 진행된다.

올해 11번째인 '인구의 날' 기념식은 6일 상주문화회관에서 열린다.

이날 행사에는 '인구의 날' 유공자 표창, UCC·사진·표어 공모전 시상 및 상영, 대형 바람개비 퍼포먼스 등이 진행된다.

문화공연으로는 인기마술사 최현우가 출연해 출산장려 등 주제에 맞는 다양한 마술쇼를 펼칠 예정이다.

5일부터 7일까지는 육아·청년·결혼을 주제로 경북 릴레이 인구교육이 도내 3개 시군(의성, 상주, 포항)에서 펼쳐진다.

인구교육 현장에서는 지역 문화예술 단체의 식전공연과 명사초청 강연이 진행된다.

경북도는 또 7월 한 달 간 저출산 문제의 공감대 형성과 출산 친화적인 분위기 조성을 위해 일상생활에서 있을 법한 내용을 소재로 제작한 인구정책 창작극 공연을 5개 시군(구미·영천·상주·군위·고령)에서 연다.

오는 11일에는 시군 공무원을 대상으로 인구정책 우수시책 및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도청 다목적홀에서 개최한다.

1차 서면심사를 통과한 12건(우수시책 6, 아이디어 6)에 대해 현장발표 후 각 상위 3건을 선발해 도지사 표창과 시상금을 수여할 계획이다.


저출산 극복 사회연대회의와 연계해 저출산 인식개선 현장 캠페인도 벌이고, 도의 인구정책 홍보영상 상영, 경북 인구주간 및 관련 행사에 대한 온라인 홍보도 한다.

앞으로도 인구감소에 대응해 인구문제 도민 공감대 형성, 지역 자원을 활용한 특색 있는 시책 발굴,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실현을 위한 생활인구 정책 개발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김호섭 경북도 아이여성행복국장은 "올해 처음으로 시행하는 인구주간에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도민이 인구감소와 지방소멸 위기에 함께 공감하고 인식을 개선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pri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