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휴가철 KTX강릉선 무정차 열차 투입…서울~강릉 '1시간 40분'

KTX강릉선.(뉴스1 DB)
KTX강릉선.(뉴스1 DB)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뉴스1 DB)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뉴스1 DB)

(강릉=뉴스1) 윤왕근 기자 = 여름 휴가철을 맞아 오는 31일부터 KTX강릉선에 무정차 열차가 운행된다.

4일 국민의힘 권성동(강릉) 의원실에 따르면 여름 휴가철인 오는 31일부터 강릉선에 무정차 KTX가 도입된다.

강릉선은 대부분 이용객이 서울 등 수도권~강릉을 이용함에도 도중 정차역이 많아 서울에서 평균 2시간가량 소요돼 지역민들은 지속적으로 시간 단축을 요구해 왔다.

이번 무정차 열차는 관광객이 많은 주말(토·일)에 4회(상행 2회·하행 2회) 시범 운행하며, 서울역 출발 후 청량리에서 정차한 후 강릉까지 직통으로 달린다. 이에 따라 서울역에서는 1시간 40분, 청량리역에서는 1시간 20분이 소요될 예정이다.

또 포스트코로나 시기 강릉지역 관광객 증가에 따른 KTX 좌석 부족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주말(토·일)에는 KTX-이음 2회가 증편된다.

이에 따라 오전 10시 49분 청량리발 열차가 추가돼 낮 12시 8분 강릉에 도착하고 상행은 오후 2시 32분 강릉발 열차가 추가돼 오후 3시 55분 청량리에 도착한다.


권성동 의원은 “이번 강릉선 KTX-이음 무정차 도입 및 증편을 통해 강릉의 아름다운 관광지에 보다 많은 방문이 이뤄지길 기대한다”며 “오랜기간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어온 강릉시민과 지역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국토부 및 코레일과의 긴밀한 업무 협의를 통해 강릉의 교통망 확충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강릉을 비롯한 강원도 전체의 발전을 견인할 획기적인 교통 인프라 구축을 위해 뛰겠다”고 말했다.

앞서 권성동 의원은 2020년에도 KTX 강릉선 운행 감축을 저지하고, 오히려 주말 하루 4회 증편을 이끌어 내 강원도와 강릉에서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