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한국거래소, R&D 테마·나스닥100채권혼합 ETF 2종 신규 상장

(한국거래소 제공)© 뉴스1
(한국거래소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한국거래소는 6일 현대자산운용과 미래에셋자산운용의 상장지수펀드(ETF) 2종목을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ETF 시장 신규 진입 운용사인 현대자산운용은 'UNICORN R&D 액티브'를 신규 상장한다. 코스피200 종목을 중심으로 R&D 투자 비중이 높은 종목에 가중해 투자하는 국내 최초의 R&D 테마 액티브 ETF이다.

미래 성장을 위한 투자인 연구개발비를 투자지표로 활용해 중장기적으로 지속 가능한 초과수익률을 기대하는 상품이다. 미국시장에도 R&D 테마 ETF가 올해 도입된 가운데, 상품 다양성이 제고되고 투자자 선택의 폭이 넓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는 평가를 받는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TIGER 미국나스닥100TR채권혼합Fn'을 상장한다. 주식과 채권이 혼합된 포트폴리오로 보수적이고 안정적 투자자에게 변동성을 낮춘 저위험 투자수단을 제공하는 상품이다.


나스닥100 투자에 비해 변동성은 낮고 중장기 국채 투자에 비해서는 수익률이 높아 안정적 성향 투자자에 적합하다는 설명이다. 채권 비중 60% 이상인 채권혼합형펀드로서, 안전자산에 해당돼 퇴직연금의 투자제한이 적용되지 않는다.

한편 현대자산운용의 ETF 시장 신규 진입으로 ETF 발행사는 총 22개사로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