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진중권 "펠로시가 명나라 사신이냐, 노마중 외교결례?…尹통화, 신의 한수"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지난 4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방문해 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낸시 펠로시 트위터 캡쳐) ⓒ News1 신웅수 기자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지난 4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방문해 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낸시 펠로시 트위터 캡쳐)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진중권 작가는 윤석열 대통령이 방한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전화 통화한 것에 대해 "신의 한수였다"며 높이 평가했다.

펠로시 의장 파트너가 우리 국회이지만 그래도 휴가 중인 대통령이 '전화'를 한 것은 최대한 성의를 나타낸 것이자 민감한 국제정세를 감안할 때 적절했다는 것이다.

진 작가는 4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전날 밤 펠로시 의장이 오산공항에 내릴 때 우리측 영접인사가 없어 '외교결례를 범했다', '미국 측이 불쾌해 했다'라는 말이 나돈 것과 관련해 " 이런 것을 가지고 왜 논란이냐"며 "하원의장이 오면 파트너인 국회가 영접을 나가든지 말든지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즉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가 펠로니 의장 파트너가 아니라는 것으로 "(대통령이) 휴가 중인데 어떻게 만나나"며 "그래도 만나야 되는 게 아니냐는 여론이 있으니까 만날까 말까 하다가 결국은 전화통화를 했다"고 소개했다.

진 작가는 "(전화통화는) 신의 한 수였다"며 "내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만나주기도 뭐 한 상황에서 묘법, 묘책을 찾은 것 같다"고 했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이 이날 오후 2시30분부터 40분간 펠로시 하원의장과 배석한 하원의원 5명, 그리고 필립 골드버그 주한미국대사까지 원 플러스 식스(1+6) 전화회담을 가진 일을 말한다.

이어 진 작가는 "의전 문제를 탓한다고 하면 국회를 탓해야 한다"며 "그 부분에 대해 미국 측도 군기지여서 의전을 거절했다고 얘기를 했다"라며 우리 스스로 문제삼을 일이 결코 아니라고 했다.

그러면서 "(펠로시를) 우리가 초청한 것도 아니고 미국 정부의 무슨 메시지를 들고 온 것도 아니다"라며 "의전도 우리가 '해 줄까'라고 했는데 '안 해도 돼'라고 해 끝난 문제인데 펠로시가 무슨 (조선시대 황제 칙사인) 청나라, 명나라 사신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외교결례' 논란이 일자 안은주 외교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외국 국회의장 등 의회 인사 방한에 대해선 통상 우리 행정부 인사가 영접을 나가지 않는다"며 "펠로시 의장의 카운터파트(상대방)는 우리 국회의장이며, 금번 방한은 기본적으로 한미 의회 교류의 일환이다"고 선을 확실히 그었다.


안 부대변인은 "외빈 영접은 정부의 공식 초청에 따라 방한하는 외빈에게 제공하는 예우로 우리 의전 지침상으로도 국가원수, 총리, 외교부 장관 등 정부 인사에 제공하도록 돼 있다"면서 "1997년 당시 뉴트 깅그리치 (미) 하원의장 방한시엔 물론 최근 다른 나라 국회의장이 방한했을 때도 행정부 영접인사는 없었다"고 강조했다.

주한 미 대사관도 "미 정부 고위급 방한시 한국 외교부와 긴밀히 협조해 의전, 기획 관련 사항을 조율하고 있다"며 펠로시 의장이 오산 미공군기지에 도착할 때 우리 측 영접이 없었던 건 협의를 거쳐 결정한 일이라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한편 펠로시 의장은 1박2일간의 짧은 일정을 마친 뒤 4일 밤 일본으로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