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포스코그룹, AI 기술 자문위원회 신설한다

AI분야 학계, 산업계 전문가 20명으로 구성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전경. 사진=뉴스1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전경.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포스코그룹이 인공지능(AI) 기술 자문위원회를 신설한다.

포스코그룹은 5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AI 기술 자문위원회의 첫 회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AI 분야 학계 및 산업계 전문가 20여명으로 구성되는 포스코그룹 AI기술 자문위원회는 실시간 진화하는 AI 신기술 및 트렌드 등을 공유하고 포스코그룹에서 AI가 적용 가능한 사업분야와 핵심인재 발굴, 비즈니스 전략 등에 대해 조언하는 역할을 맡게된다. 세부적으로 '학계 전문위원회'와 '산업계 전문위원회'로 나눠 운영된다.

이날 킥오프 미팅을 한 학계 전문위원회는 알고리즘, 계산과학, 데이터사이언스, 영상지능, 언어지능, 예측·제어 등 6개 분야의 고려대, 성균관대, 연세대, 카이스트, 포스텍 교수 등으로 구성됐다.
또 정창화 미래기술연구원장, 김주민 미래기술연구원 AI 연구소장, 서영주 포스텍 인공지능연구원장 등 포스코그룹 AI 분야 전문가들도 함께 참석했다.

김주민 AI연구소장은 "혁신적 기술의 개발 가속화와 성공 확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개방 및 협업의 기술개발 체계 구축이 필수적"이라면서 "포스코그룹의 AI 관련 연구 및 미래 전략 수립에 있어 AI 기술자문위원회가 큰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그룹은 오는 9월 로봇, 에너지, 소재 등 산업분야의 AI 전문가들로 구성된 산업계 전문위원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cjk@fnnews.com 최종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