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장단 12안타' 키움, 혈투 끝 LG 8-7 제압…하루 만에 2위 탈환

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2회초 1사 주자 1루 상황에서 키움 푸이그가 투런 홈런을 친 뒤 홈을 밟은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8.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2회초 1사 주자 1루 상황에서 키움 푸이그가 투런 홈런을 친 뒤 홈을 밟은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2022.8.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2회초 1사 주자 1,2루 상황에서 키움 이정후가 2타점 적시타를 친 뒤 3루에 안착하고 있다. 2022.8.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5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LG 트윈스의 경기 2회초 1사 주자 1,2루 상황에서 키움 이정후가 2타점 적시타를 친 뒤 3루에 안착하고 있다. 2022.8.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키움 히어로즈가 LG 트윈스를 꺾고 '2위 전쟁'에서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키움은 5일 서울 잠실 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와 원정 경기에서 8–7로 승리했다.

2위 자리가 걸린 중요한 주말 3연전 첫 경기에서 승리한 키움은 59승2무38패가 기록, LG를 끌어내리고 하루 만에 2위 자리로 복귀했다.

반면 뼈아픈 패배를 당한 LG는 3위로 떨어졌다. 시즌 전적은 57승1무38패가 됐다.

2위와 3위 싸움답게 이날 경기는 시종일관 팽팽하게 전개됐다.

선취점은 LG가 냈다. 1회 무사 1루에서 문성주의 1타점 2루타가 터지면서 LG가 1-0으로 앞서갔다.

하지만 키움은 2회에 바로 LG 선발 투수 케이시 켈리를 무너뜨리며 역전에 성공했다. 2사 3루에서 이지영이 동점 적시타를 터뜨렸고, 박준태의 연속 안타로 이지영이 홈을 밟아 역전에 성공했다.

키움은 계속된 2사 1루에서 김준완까지 1타점 적시타를 때린 뒤 김태진의 안타로 만든 2사 1, 2루에서 이정후가 2타점 3루타를 날려 5-1로 달아났다. 여기에 야시엘 푸이그의 2점 홈런까지 터지면서 7-1로 점수차를 벌렸다.

LG도 그냥 주저앉지 않았다. 3회 김현수의 3점 홈런으로 7-4로 따라붙은 LG는 4회에도 문보경의 3루타 이후 유강남의 1타점 희생플라이로 7-5를 만들었다. LG는 6회에도 1점을 추가, 7-6으로 바짝 추격했다.


턱밑까지 쫓긴 키움은 7회 2사 3루에서 이지영이 바뀐 투수 정우영에게 안타를 때려 3루 주자 김혜성을 홈으로 불러 들여 8-6으로 달아났다.

남은 이닝은 마운드의 몫이었다. 이영준과 양현, 김재웅이 7회부터 9회까지 3이닝을 1실점으로 막아내며 승리를 지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