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바이든, '53년만 최저 실업률' 7월 고용보고서에 "내 경제계획 결과"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5일(현지시간) 7월 일자리가 시장 전망치를 2배 이상 뛰어넘은 53만개가량 증가하고 실업률이 1969년 이후 최저치 수준을 기록한 것과 관련, "제 경제 계획의 결과"라고 밝혔다.

미 노동부는 이날 발표한 7월 고용상황 보고서에서 지난달 비농업 일자리가 52만8000개 증가하고, 실업률이 3.5% 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성명을 통해 "오늘날 실업률은 50여년만에 최저치인 3.5%와 일치한다"면서 "미국 역사상 어느 때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일하고 있다. 그것은 월급이 제공하는 자존감과 마음의 평화를 가진 수백만의 가족들"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그것은 경제를 밑에서부터 위로, 그리고 중산층을 구축하려는 제 경제 계획의 결과"라면서 "저는 중산층을 재건하기 위해 대통령에 출마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해야 할 일이 더 많이 있지만, 오늘 일자리 보고서는 우리가 일하는 가정을 위해 상당한 진전을 만들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블룸버그통신 등 미 언론들은 이번 7월 일자리 보고서가 지지율이 좀처럼 바닥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좋은 소식"이라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