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장가현 "19세때 납치·폭행 당했다" 성범죄 피해 충격 고백[RE:TV]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 뉴스1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장가현이 충격 고백을 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서는 배우 장가현이 딸 조예은양과 동반 출연해 고민을 털어놨다. 이 자리에서 장가현은 그간 겪은 성추행 등으로 인해 성에 대해 안 좋은 인식이 있다고 고백했다. 특히 "19살 때 납치당해서 맞은 적이 있었다"라는 고백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장가현은 이같이 밝히며 "다음 날 촬영이 있었는데, 아버지한테 이런 일이 있었다고 하니까 '으이구' 이러시더라"라고 회상해 놀라움을 더했다. 이어 "아는 사람이 저지른 짓이라 하지 않았냐. 아버지는 제가 같이 어울렸기 때문에 그런 일이 생겼다고 생각하셨다"라고 설명했다. "그럼 신고 안 했냐"라는 질문에는 "신고하거나 그러진 않고 다시는 보지 않는 것으로 끝났다"라고 답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장가현은 "그때 끌려가면서 '살려주세요' 했었다. 또 다른 지인이 저와 눈을 마주쳤는데도 집 문을 닫아 버리더라"라고 회상했다. "밤에 한 4~5시간 그랬다. '저 사람이 술에 취했으니까 난 정신 차리고 있으면 되겠다' 싶더라. 잠든 것 같아서 새벽에 겨우 우유 배달하는 분의 도움을 받아서 오토바이 타고 도망쳤다. 그리고 다음 날 촬영하러 갔었다"라면서 충격적인 고백을 이어갔다. 오은영 박사는 "정말 큰일날 뻔했다. 이건 어마어마한 일"이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옆에 있던 딸도 엄마의 고백에 충격을 받았다. 정형돈은 "예은양 괜찮냐"라며 걱정했다. 장가현 딸은 "얘기 들으니까 좀…"이라고 말하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오은영 박사는 "엄마가 힘들어할 때 예은양 마음이 어떠냐"라고 물어봤다. 그러자 장가현 딸은 "미안하기도 하다"라고 답했다. 오은영 박사는 "마음이 찢어지도록 아프고 그러네"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장가현도 눈물을 보였다.

오은영 박사는 장가현을 향해 "가현씨는 피해자고, 이 일은 명백한 성범죄"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에 장가현은 "스스로 외모 탓을 좀 했다. 그래서 더 보수적으로 입고 다니고 그랬다. 절대 가볍게 보이지 않으려는 강박이 있었다"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