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연대순 재해석해 인과관계 드러냈다…클래식아고라 제1권 '징비록' [신간]

클래식아고라 제1권 '징비록' ⓒ 뉴스1
클래식아고라 제1권 '징비록' ⓒ 뉴스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징비록'은 조선 중기 문신 유성룡(1542~1607)이 임진왜란 후 전란의 원인과 과정·결과를 뼈저린 반성과 함께 저술한 책이다.

젊은 역사학자 장준호씨가 징비록을 새롭게 번역하고 해석해 도서출판 아르떼의 클래식아고라 첫번째 책으로 출간했다.

장씨는 편년체로 쓰인 원전에서 잘 드러나지 않는 유성룡의 집필 의도를 간파해 우리에게 길잡이가 되어주는 해설을 더했다.

그는 시간을 넘나들며 원인과 결과를 재구성했으며 유성룡이 함께 저술한 '녹후잡기' 또한 함께 수록했다. 그리고 두 저작의 공통점과 차이점이 무엇인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또한, 유성룡의 불행했던 가족사를 드러내 저술가로서의 유성룡뿐 아니라 시대를 짊어지고 고민하는 지성인의 고뇌도 풀어냈다.

유성룡은 임진왜란 발발 직전 군관인 이순신을 천거해 선조로 하여금 전라좌수사로 임명하도록 했으며 임진왜란 당시 4도 도제찰사, 영의정으로 조선 조정을 총지휘한 바 있다.

그는 정인홍, 이이첨 등 북인의 상소로 인해 노량해전이 벌어진 날 영의정에서 관직 삭탈하게 된다.
안동으로 내려가 선조의 부름에도 올라가지 않고 임진왜란 때 겪은 후회와 교훈을 후세에 남기기 위해 '징비록'을 썼다. '징비'(懲毖)는·지난 잘못과 비리를 경계하여 삼가한다는 뜻이다.

한편 도서출판 아르테는 젊은 감각의 동시대 학자들이 새롭게 발굴된 사실을 반영해 구시대의 번역에 반기를 들고 새롭게 접근한 CA(클래식 아고라, Classic Agora) 시리즈를 계속 발간할 예정이다.

◇ 징비록/ 유성룡 지음/ 장준호 번역/ 아르떼/ 2만4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