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정용검, 류현진 고교시절 떠오르는 선수" 극찬…누구?

[서울=뉴시스]'최강야구' 예고. 2022.08.05. (사진=JTBC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최강야구' 예고. 2022.08.05. (사진=JTBC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유다연 인턴 기자 = 충암고 좌완투수 윤영철이 자신의 구위로 프로 출신 선수들을 궁지에 밀어넣는다.

8일 오후 10시30분에 방송되는 JTBC '최강야구' 10회에서 최강 몬스터즈가 충암고 좌완투수 윤영철의 호투에 속수무책으로 당한다.

앞선 이닝에서 잇단 수비 실책으로 팀 사기가 저하된 최강 몬스터즈는 공격에서 만회를 다짐한다. 하지만 1이닝부터 구원 등판한 윤영철은 청소년 국가대표에 선발된 이유를 실력으로 보인다.

이에 정용검 캐스터는 "섣부르긴 하지만 이 선수가 성장한다면 우리는 지금 류현진의 고교 시절을 다른 이름으로 보고 있는 것"이라고 감탄한다. 김선우 해설위원 역시 "배짱이나 던지는 법, 여유까지 문제가 없다"고 박수를 보낸다.

윤영철과 감동헌 배터리는 점수의 리드를 안고 여유마저 장착한다. 이들은 곧 느린 공과 빠른 공을 교차로 던지며 프로 출신의 선수들을 농락해 최강 몬스터즈의 선수들의 한숨을 부른다.


제자의 호투에 이영복 감독은 "역이 우리 영철이"라며 칭찬은 물론 끊임없이 컨디션을 체크한다. 윤영철은 경기 마지막까지 던지고 싶다는 의지를 피력하는 것은 물론 삼진 퍼레이드까지 펼치며 팀의 기대에 부응한다.

제작진은 "과연 최강 몬스터즈 선수들은 '코리안 몬스터'로 불리는 류현진급이라 평가받은 고교 기대주 윤영철로부터 점수를 뽑아낼 수 있을지, 윤영철은 자신의 삼진 기록을 어디까지 늘려갈 수 있을지 기대해달라"고 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illow6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