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그랜드 슬램 도전' 전인지, AIG 여자 오픈 2R서 단독선두 도약(종합)

(서울=뉴스1) 권혁준 김도용 기자 = 여자 골프 커리어 그랜드슬램의 대업에 도전하는 전인지(28·KB금융그룹)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AIG 여자 오픈(총상금 730만달러) 둘째날 단독선두로 올라섰다.

전인지는 6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이스트로디언의 뮤어필드(파71‧6728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한 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적어냈다.

중간합계 8언더파 134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애슐리 부하이(남아공), 마델렌 삭스트롬(스웨덴·이상 7언더파 135타) 등 공동 2위 그룹을 한 타차로 따돌리고 리더보드 최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전인지는 현재까지 LPGA투어에서 기록한 4승 중 3승이 메이저대회일 정도로 큰 대회에 강한 면모를 보여왔다. 특히 2015년 US 여자오픈, 2016년 에비앙 챔피언십, 올 6월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등 각기 다른 세 개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는데, 이번 대회에서 우승할 경우 4개 대회 제패로 커리어 그랜드슬램의 대업을 달성하게 된다.

2013년부터 에비앙 챔피언십을 메이저대회로 격상 시키면서 5개 메이저대회 체제를 운영하는 LPGA는 5개 메이저대회 중 4개 메이저대회를 우승하면 그랜드슬램, 5개 메이저대회를 모두 우승하면 '슈퍼 그랜드슬램'으로 명명하기로 했다. 전인지가 그랜드슬램을 달성할 경우 여자 골프에서는 미키 라이트, 루이스 석스, 줄리 잉스터, 팻 브래들리(이상 미국), 캐리 웹(호주),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박인비(34·KB금융그룹)에 이은 8번째가 된다.

1번홀에서 경기를 시작한 전인지는 5번홀(파5)에서 버디를 기록했지만 6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며 주춤했다. 그러나 전인지는 전반 마지막 홀인 9번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냈다.

후반 들어 전인지의 샷은 더욱 정교해졌다. 11번홀(파4)을 시작으로 13번홀(파3), 15번홀(파4), 17번홀(파5)까지 한 홀을 걸러 한 홀 버디를 낚는 '징검다리 버디'로 4타를 줄였다.

전인지가 8언더파 공동선두로 경기를 마쳤고, 이후 더 경기를 치른 부하이가 마지막 18번홀(파4)에서 보기를 범하면서 전인지는 단독선두로 올라서게 됐다.

지난 2015년 이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던 박인비(34·KB금융그룹)도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박인비는 2라운드에서 버디 5개에 보기 한 개를 묶어 4언더파를 추가, 중간합계 6언더파 136타로 단독 4위를 마크했다. 전인지와 공동 2위 2명 다음의 순위다.

지난해 3월 기아 클래식 이후 1년 넘게 우승과 인연이 없는 박인비는 이번 대회에서 시즌 첫승과 투어 통산 22번째 우승을 노리게 됐다.

최근 2개 대회 연속 3위로 상승세를 타고 있는 김효주(27·롯데)는 2라운드에서만 5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3언더파 139타 공동 11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이정은6(26·대방건설)과 루키 최혜진(23·롯데)도 김효주와 같은 공동 11위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세계랭킹 1위 고진영(27·메디힐)은 1라운드에 5타를 잃은 데 이어 2라운드에서도 이븐파에 그치면서 중간합계 5오버파 147타 공동 83위로 컷 탈락했다.

세계랭킹 2위 이민지(호주)는 중간합계 4언더파 138타로 공동 7위를 마크했으며, 1라운드에서 '깜짝 선두'에 올랐던 시부노 히나코(일본)는 2라운드에서 2타를 잃으면서 공동 7위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