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남도둘러보기]8월 광양 여행코스 3선

광양시, 반일·당일·1박2일 코스 소개
전남 광양시가 본격적인 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건강하고 알찬 여름을 보낼 수 있는 8월 광양여행 코스를 선봬 눈길을 끈다.사진은 광양의 명소 백운산 어치계곡.사진=광양시 제공
전남 광양시가 본격적인 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건강하고 알찬 여름을 보낼 수 있는 8월 광양여행 코스를 선봬 눈길을 끈다.사진은 광양의 명소 백운산 어치계곡.사진=광양시 제공

【파이낸셜뉴스 광양=황태종 기자】전남 광양시가 본격적인 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건강하고 알찬 여름을 보낼 수 있는 8월 광양여행 코스를 선봬 눈길을 끈다.

광양시는 광양장도박물관, 광양예술창고 등 문화예술공간과 시원한 물줄기를 자랑하는 백운산 4대 계곡 등을 중심으로 반일코스, 당일코스, 1박2일 코스를 구성했다.

먼저, 반일코스인 '광양에서 한나절'은 전남도립미술관 & 광양예술창고~광양장도박물관~즐거운 미식(광양불고기 또는 광양닭숯불구이)~구봉산전망대~이순신대교~해오름육교 등을 잇는 코스다. 감성지수를 높일 수 있는 미술관과 박물관을 둘러보고 구봉산전망대, 이순신대교 등 광양의 아름다운 야경까지 즐길 수 있는 코스다.

국가무형문화재 제60호 장도장(粧刀匠)의 맥을 이어가는 광양장도박물관
국가무형문화재 제60호 장도장(粧刀匠)의 맥을 이어가는 광양장도박물관

특히 광양장도박물관은 3대째 국가무형문화재 제60호 장도장(粧刀匠)의 맥을 이으면서 전시와 체험 등을 제공하는 곳으로 우직하게 일편심(一片心)을 새겨가는 정신 공간으로 관심이 쏠린다.

1층 전시관에는 세계 각국의 도검, 판타지검 등 100여점이 전시돼 있고, 2층에는 장도장의 작품 외에도 장도의 역사, 제작과정 등이 진지하게 펼쳐진다.

전남도립미술관에서는 박치호 개인전 'Big Man: 다시 일어서는 몸', 기획전시 '애도: 상실의 끝에서' 등 인간의 내면을 관통하는 묵직한 전시와 뛰어난 색채감을 자랑하는 윤재우 특별기획전 '색채의 미' 등이 열리고 있다.

광양예술창고에서는 청소년 대상 그림 공모전 '아름다운 광양'의 수상작 전시, 사진가 이경모의 아카이브, 미디어아트 등을 관람할 수 있다.

광양에서 오롯이 하루를 보내는 '당일코스'는 성불사~성불계곡~즐거운 미식(광양불고기 또는 광양닭숯불구이)~전남도립미술관 & 광양예술창고~광양와인동굴~구봉산전망대~이순신대교를 투어한다.

백운산 4대 계곡의 하나인 성불계곡은 영혼까지 맑아지는 시크릿 포레스트로, 기암괴석 사이로 흐르는 차가운 물줄기를 자랑한다. 성불계곡을 거슬러 오르면 성불사의 맑고 그윽한 풍경소리가 반긴다.

일년내내 평균 17.5도를 유지하는 피서의 성지 광양와인동굴
일년내내 평균 17.5도를 유지하는 피서의 성지 광양와인동굴

광양와인동굴은 일년내내 평균 17.5도를 유지하는 피서의 성지로, 뜨거운 태양을 피하면서 와인과 함께 사유의 정원, 빛의 판타지아 등 예술과 낭만을 만끽할 수 있는 여름 핫플레이스다.

광양의 하룻밤을 꿈꾸는 1박2일 '광양에서 별 헤는 밤' 코스는 백운산자연휴양림부터 망덕포구 윤동주 유고 보존 정병욱 가옥까지 광양의 자연과 문화를 두루 여행하고 아름다운 야경까지 즐길 수 있는 코스다.

첫날은 백운산자연휴양림(치유의 숲, 목재문화체험장)~즐거운 미식(광양불고기 또는 광양닭숯불구이)~전남도립미술관 & 광양예술창고~광양와인동굴~구봉산전망대~이순신대교 코스다.

광양닭숯불구이
광양닭숯불구이

둘째 날은 김 시식지~배알도 섬 정원~망덕포구(윤동주 유고 보존 정병욱 가옥)~즐거운 미식(섬진강재첩국 또는 재첩국수)~느랭이골 자연휴양림~어치계곡에서 느긋하게 1박 2일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백운산자연휴양림은 울울창창 빽빽한 원시림에 생태숲, 치유의 숲, 목재문화체험장, 숙박시설 등에서 피톤치드 가득한 숲캉스를 즐길 수 있다.

세계 최초로 김을 양식한 김 시식지, 윤동주의 친필 유고를 보존한 정병욱 가옥 등 역사적 공간을 찾아보는 것은 여행의 깊이를 더한다.

김성수 광양시 관광과장은 "8월 광양여행은 본격적으로 시작된 여름방학과 여름휴가를 즐겁고 뜻깊게 보낼 수 있도록 구성했다"며 "백운산 4대 계곡에서 휴식을 즐기고 반짝반짝 빛나는 광양 야경까지 놓치지 마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광양장도박물관, 김 시식지, 윤동주 유고 보존 정병욱 가옥 등의 역사적 장소도 코스에 담아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의 가치를 되새겨보는 알찬 여름여행을 계획해 보시길 권한다"고 덧붙였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