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글로벌 해운 운임, 8주 연속 하락

사진=HMM 제공
사진=HMM 제공

[파이낸셜뉴스]글로벌 컨테이너 해운 운임이 8주 연속 내림세다. 인플레이션으로 소비와 화물 수요가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경기 침체 우려까지 더해진 결과다.

6일 해운업계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글로벌 해운운임 지표인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는 전주 대비 148.13포인트 내린 3739.72를 가리키고 있다.

SCFI는 지난 1월 사상 첫 5100선을 돌파하며 정점을 찍은 뒤 17주 연속 하락했다. 이후 낙폭을 줄여가다 지난 5월20일 18주만에 반등한 뒤, 6월10일까지 4주간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또 다시 8주 연속 내리며 지난해 6월11일 이후 1년2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7개 노선 가운데 남미 노선을 제외한 6개 노선에서 내렸다. 남미 노선은 1TEU 당 9531달러로 92달러 상승했다.

반면 유럽 노선은 5166달러로 전주 대비 250달러 내리며 가장 큰 하락폭을 보였다. 지중해 노선은 119달러 내린 5852달러로 집계됐다. 중동 노선은 2601달러로 188달러 떨어졌다. 호주·뉴질랜드 노선도 9달러 하락한 2988달러를 기록했다. 미주 서안 노선 운임은 1FEU(길이 12m 컨테이너)당 6499달러로 195달러 내렸다. 미주 동안 노선은 18달러 떨어진 9330달러로 집계됐다.

인플레이션으로 소비와 화물 수요가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경기 침체에 대한 우려까지 겹치면서 해운 운임이 하락세에 접어든 것으로 분석된다. 경기선행 산업인 해운업 특성이 크게 반영된 결과라는 설명이다.

시장에선 코로나19로 비정상적으로 올랐던 해운 운임이 정상적인 수준으로 돌아가는 과정이라고 해석했다.

한편, SCFI가 2009년 10월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2020년 중반까지 최고치는 2010년 7월2일 기록한 1583.18포인트다.
하지만 지난 2020년 9월부터 물류 수요가 증가하며 지수는 끝없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그 결과 지난해 4월 말엔 3000포인트를 넘었고 7월 중순엔 4000포인트를 돌파했다. 9월 초 4500포인트에 이어 12월에는 5000포인트를 연이어 넘어섰다.

khj91@fnnews.com 김현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