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마네 데뷔골' 바이에른 뮌헨, 분데스리가 개막전서 6-1 대승

데뷔전 데뷔골을 넣은 사디오 마네 ⓒ 로이터=뉴스1
데뷔전 데뷔골을 넣은 사디오 마네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독일 분데스리가 최강 바이에른 뮌헨이 개막전부터 6골을 넣으며 화끈한 공격력을 과시했다. 이적생 사디오 마네는 데뷔전 데뷔골을 넣었다.

뮌헨은 6일(한국시간) 독일 도이체 방크 파르크에서 열린 프랑크푸르트와의 2022-23 분데스리가 1라운드에서 6-1 대승을 거뒀다.

뮌헨은 초반부터 화력쇼를 시작했다. 전반 5분 조슈아 키미히의 선제골, 전반 10분 벤자민 파바드의 추가골로 킥오프 10분 만에 2-0으로 앞섰다.

이어 지난 시즌 리버풀(잉글랜드)에서 이적해 온 마네가 전반 29분 데뷔골을 기록, 3-0으로 앞서 나갔다.

뮌헨은 멈추지 않았다.
전반 35분 자말 무시알라, 전반 43분 세르히 그나브리의 골까지 터지며 전반전을 5-0으로 여유있게 앞섰다.

뮌헨은 후반 19분 란달 무아니에게 한 골을 내줬지만 후반 38분 무시알라가 쐐기골이자 멀티골을 기록, 6-1 대승으로 매조졌다.

한편 뮌헨은 분데스리가 11시즌 연속 우승이자 33번째 우승에 도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