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럭비 국가대표 상비군, '월드 럭비 챌린저' 출전 위해 칠레 출국

칠레로 출국한 럭비 대표팀 (대한럭비협회 제공) ⓒ 뉴스1
칠레로 출국한 럭비 대표팀 (대한럭비협회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한국 럭비 국가대표 상비군 선수단이 '월드 럭비 세븐스 챌린저 시리즈 2022' 출전을 위해 6일 인천공항을 통해 칠레로 출국했다.

월드 럭비 세븐스 챌린저 시리즈 2022는 월드 럭비에서 주관하는 국제대회이자 1부리그인 '월드 럭비 세븐스 시리즈'에 이은 2부 리그이다.

이번 대회에서 최종 우승할 경우 내년에 예정된 'HSBC 월드 럭비 세븐스 시리즈 2023'에 출전할 자격이 주어진다.

칠레 산티아고에서 12일부터 14일까지 3일간 진행되는 이번 대회는 대한민국을 비롯해 총 12개 팀이 참가한다.

한국은 월드 럭비 세븐스 챌린저 시리즈에 참가해 파푸아뉴기니, 조지아, 칠레와 연이어 예선전을 치른다.

럭비 국가대표 상비군 선수들의 국제대회 출전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대한럭비협회는 국군체육부대와 지난해 말 국가대표 럭비 상비군팀 운영에 관한 협약식을 맺고 한국 럭비 사상 처음으로 럭비 상비군 팀을 공식 출범시킨 바 있다.


대한럭비협회는 앞으로도 국군체육부대와 함께 국가대표 상비군을 운영해 럭비 인재풀을 확보하고 효율적인 선수 관리를 통해 경기력 향상을 도모한다는 구상이다. 나아가 체계적인 국가대표 선수 선발 및 육성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최윤 대한럭비협회장은 “협회장으로 공언했던 럭비 인재풀을 더 확보하고 체계적인 국가대표선수 육성 및 선발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작업들이 차질 없이 진행되는 것 같아 다행"이라며 "선수들이 월드 럭비 세븐스 챌린저 시리즈에서 그동안 갈고 닦은 기량을 마음껏 뽐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