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출산율 절벽에 경기 지자체 앞다퉈 출산장려금…양평 최고 2천만원

경기도내 합계출산율이 1명 이하로 떨어지면서 인구절벽이 가시화됨에 따라 각 지자체들이 출산장려금에 이어 양육비까지 지급하며 출산율 올리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2019년 5월 제1호 공공산후조리원인 여주 공공산후조리원(사진)을 개원한 데 이어 조만간 포천 공공산후조리원을 추가 개원할 예정이다./ⓒ 뉴스1
경기도내 합계출산율이 1명 이하로 떨어지면서 인구절벽이 가시화됨에 따라 각 지자체들이 출산장려금에 이어 양육비까지 지급하며 출산율 올리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2019년 5월 제1호 공공산후조리원인 여주 공공산후조리원(사진)을 개원한 데 이어 조만간 포천 공공산후조리원을 추가 개원할 예정이다./ⓒ 뉴스1


(수원=뉴스1) 진현권 기자 = 경기도내 합계출산율이 1명 이하로 떨어지면서 인구절벽이 가시화됨에 따라 각 지자체들이 출산장려금에 이어 양육비까지 지급하며 출산율 올리기에 안간힘을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경기도에 따르면 각 지자체들은 출산인구 감소에 따른 인구절벽 현상을 막기 위해 출산 시 장려금, 양육수당 등을 지원하고 있다.

지자체별로는 첫째아 이상 20개시군(고양, 용인, 성남, 안산, 남양주, 안양, 평택, 파주, 광주, 광명, 군포, 하남, 포천, 의왕, 양평, 여주, 동두천, 가평, 과천, 연천), 둘째아 이상 5개 시(수원, 의정부, 김포, 구리, 안성), 셋째아 이상 2개 시(화성, 이천)가 출산장려금(일부 출산 축하금)을 지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지원액(첫째아 기준)은 최소 10만원에서 최대 300만원까지 천차만별이다.

첫째아 기준 남양주·파주시가 각 10만원으로 가장 적었으며, 성남·용인·광주·하남시는 각 30만원, 평택·동두천시는 각 50만원, 광명 70만원, 포천·의왕·과천·여주·포천·군포·안양·안산·고양시와 연천·가평군은 각 100만원을 출산장려금으로 지원했다.

반면 농촌지역인 양평군은 300만원을 지급해 가장 많았다. 또 둘째아 500만원, 셋째아 1000만원, 넷째아 이상 2000만원을 지원해 도내에서 가장 많은 출산장려금을 지급했다.

이는 넷쩨아 기준 대도시인 성남·용인시(각 300만원) 대비 6.6배 많은 것이다.

이같이 도시지역보다 농촌지역의 출산장려금 지급액이 많은 것은 저출산에 따른 노령화가 도시지역보다 더 심각하게 나타나 적극 대응할 필요성이 있기 때문이다.

이와 맞물려 성남, 안산, 평택, 광주, 이천, 여주 등 6개시는 둘째 또는 셋째아 이상 출산가정에 월 3만원~20만원의 양육비도 지급하고 있다, 광주시는 둘째아 이상 출산 가정에 1년간 월 20만9000원의 양육비를 지원해 가장 많았다.

경기도는 출산율 제고를 위해 출산 가정(태어난 지 12개월 이내 경기도 주민등록)에 산후조리비를 50만원(지역화폐)씩 지급하고 있다. 지난해 도내에서 출생한 영아는 7만6946명이다.

이와 함께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2019년 5월 제1호 공공산후조리원인 여주 공공산후조리원(13실)을 개원한 데 이어 조만간 포천 공공산후조리원을 추가 개원할 예정이다. 여주 공공산후조리원은 2주 기준 이용요금 168만원으로 민간산후조리원(평균 266만원)의 63% 수준으로 저렴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같이 도와 일선 지자체들이 출산율 제고를 위해 총력전을 펴는 것은 도내 출산율이 계속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도내 합계출산율(가임여성 1명당 평생 출산수)은 2015년 1.27에서 2016년 1.19, 2017년 1.07, 2018년 0.98, 2019년 0.94, 2020년 0.88, 2021년 0.85(추정)로 매년 하락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도내 합계출산율을 높이기 위해 현재 특화사업으로 출산가정에 산후조리비(지역화폐)를 50만원씩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 임산부들에게 과일을 지급하는 사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