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엄현경 "현재 짝사랑 중…내 미래 남편이었으면" 깜짝 고백

MBC ⓒ 뉴스1
MBC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배우 엄현경이 짝사랑 중이라는 사실을 고백한다.

6일 오후 11시10분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박정규 / 연출 윤혜진, 이준범 / 이하 '전참시') 211회에서 엄현경은 자칭 고라니 엔터 소속 친구 최윤영, 한보름, 이주우와 역대급 하이텐션을 선보인다.

녹화 당시 라디오 생방송 스케줄(일정)을 마친 엄현경은 만화방에서 낮잠을 즐긴 뒤 약속 장소로 향했다. 전현무는 "100% 한보름 있고, 최윤영도 있을 것"이라며 엄현경의 친구들을 예측하는 데 성공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낮술 파티를 시작한 이들은 와인부터 맥주까지 서로 다른 주종을 주문, 각자의 취향을 존중하는 모습으로 보였다. 그런가 하면 최윤영의 예상치 못한 말 실수를 시작으로 아슬아슬한 19금 토크가 이어지며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했다.

그뿐만 아니라 엄현경은 자신의 결혼관부터 일취월장하는 댄스 실력까지 공개한다고 해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또한 엄현경은 현재 짝사랑 중임을 밝히는가 하면 "제가 좋아하는 그분이 미래의 제 남편이었으면 좋겠다"며 돌발 고백을 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과연 그의 마음속에 자리잡고 있는 사람은 누구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엄현경의 돌발 고백은 이날 오후 11시10분 방송되는 '전참시'에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