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소시지 단면 찍은 뒤 "웹 망원경이 포착한 별"…유명 과학자 사과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프랑스 유명 물리학자가 소시지 단면 사진을 올린 뒤 망원경으로 포착한 별이라고 농담했다가 결국 사과했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에티엔 클렝 박사는 지난 1일 자신의 트위터에 웹 우주망원경(JWST)이 포착한 별 이미지라며 붉은색 원 사진을 게재했다. 원 곳곳에는 흑점이 폭발한 듯한 모습이었다.

그는 "우리에게서 4.2광년 떨어진 곳에 있는 태양에 가장 가까운 별인 프록시마 켄타우리의 사진"이라고 설명했다.

동시에 "웹 망원경이 찍은 것으로, 이렇게 상세한 수준으로 매일 새로운 세계가 밝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프랑스 대체에너지·원자력위원회(CEA) 위원장이기도 한 그의 트윗에 많은 누리꾼이 진짜라고 믿었고, 수천 명이 이를 리트윗하며 화제를 모았다.

그러자 클렝은 1시간여 뒤 "'별 이미지'가 아니라 검은색을 배경으로 스페인 소시지 '코리소' 단면을 근접 촬영한 것이다. 단순 농담"이라고 털어놨다.

이어 "칵테일 시간(저녁 직전 오후 4~6시쯤)에는 인지적 편견이 즐길 거리를 찾는 것 같은데 이를 조심해야 한다"며 "현대 우주학에 따르면 스페인 육가공품과 비슷한 물체는 지구 외에 어떤 곳에서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후 트위터를 중심으로 클렝의 이러한 장난에 "무책임하다"는 비난이 일었다. 그러자 클렝은 "특정 이미지의 자연스러운 설득력만큼이나 권위자의 주장을 조심해야 한다는 점을 배우자"며 다소 장난스럽게 논란을 넘기려고 했다.

하지만 비난은 더욱 거세졌고 결국 그는 지난 3일 "자명해 보이는 이미지도 주의하자는 점을 촉구하려는 취지였다.
내 장난으로 충격받은 분들께 사과한다"고 고개 숙였다.

한편 여전히 트위터에서는 "클렝이 사기 친 거나 다름없다. CEA에서 해고해야 한다"는 의견과 "왜 사과해야 하냐. 그건 재밌었고 가르침도 있었다"는 주장이 맞서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