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필리핀 찾은 美국무, 중국 견제…"상호방위조약에 전념"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6일(현지시간) 필리핀을 찾아 페르디난드 '봉봉' 마르코스 대통령을 예방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블링컨 장관은 말라카냥궁에서 마르코스 대통령을 만나 "미국과 필리핀의 동맹은 강력하며, 앞으로 더 강력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수십년 간 지속된 상호방위 조약에 전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마르코스 대통령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을 이후 지정학적 상황이 불안정해진 것을 언급하며 미국과 필리핀의 양자 관계의 중요성을 거론했다.

마르코스 대통령은 블링컨 장관의 필리핀 방문이 시기적절했다고 평가하면서 "이번 사태가 역내에 조성된 갈등의 강도를 다시금 보여줬다"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이후 엔리케 마날로 필리핀 외교장관과 화상 회담을 했다. 마날로 장관은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돼 격리 중이다.

마날로 장관은 펠로시 의장의 대만 방문이 "그저 갈등의 강도를 증명했을 뿐"이라며 "(갈등이) 이 수준으로 올라온지는 꽤 됐지만 우리가 여기에 익숙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필리핀은 강대국들이 해상의 갈등을 진정시키고 평화를 유지하길 바라고 있다"며 "우리는 이 지역에서 더 이상의 긴정 고조를 감당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블링컨 장관은 "미국은 책임감 있게 행동해 위기와 갈등을 피할 것"이라고 답했다.


AFP통신은 중국과의 갈등이 고조되면서 미국은 필리핀과의 안보 동맹을 공고히 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필리핀과의 상호방위조약은 미군이 필리핀 내 군 기지에 방어 장비와 보급품을 보관하도록 허용하며, 미군 병력이 특정 군사 기지에 접근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

한편 지난달 취임한 마르코스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균형적인 외교 정책을 추구하겠다고 공언해 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