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李, 강원·TK서 74.81% '압도적 1위'.. 朴 20.31%, 姜 4.88%

野 전당대회 첫 지역 경선에서
李 압도적 1위.. '어대명' 굳히기
朴 20.31%, 姜 4.88% 그쳐 3위
이재명(오른쪽부터), 박용진,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6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대구·경북지역 합동연설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2.8.6/뉴스1 /
이재명(오른쪽부터), 박용진,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6일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자 대구·경북지역 합동연설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2.8.6/뉴스1 /

[파이낸셜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가 6일 강원·대구·경북 권리당원 투표 결과, 총 1만 5528표를 얻어 74.81%로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박용진 후보는 20.31%(4215표), 강훈식 후보는 4.88%(1013표)로 2~3위를 기록했다. 첫 지역 순회 경선에서 이 후보가 압도적 1위를 기록하면서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 구도가 굳어지는 모양새다.

6일 민주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강원·대구·경북 권리당원 투표 결과 이재명 후보가 압도적 1위를 기록했다. 이 후보는 강원과 대구, 경북 지역에서 모두 70%대 득표율로 '어대명(어차피 대표는 이재명)' 대세론을 굳혔다. 강원지역 권리당원 투표 결과 74.09%(8229표), 대구에서 73.38%(3358표), 경북에서 77.69%(3941표)로 압도적 득표율을 보였다.

'어대명 대항마'를 내세운 박용진 후보는 총 4215표로 20.31%를 기록, 이 후보에 이어 2위였다. 박 후보는 강원에서 20.56%(2284표), 대구와 경북에서 21.31%(1021표), 17.94%(910표)를 각각 득표했다.

'젊은 수권정당 대표'를 자임한 강훈식 후보는 총 1013표로 4.88%를 득표하는 데 그쳤다. 강 후보는 강원에서 5.35%(594표), 대구와 경북에서 4.31%(197표), 4.38%(222표)를 얻었다.

이날 강원에서는 권리당원 선거인단 3만 485명 중 1만 1107명이 참여해 36.43%의 투표율을 보였다.
대구는 7728명 중 4567명이 참여해 59.21% 투표율을, 경북에서는 8776명 중 5073명이 참여해 57.81%의 투표율을 나타냈다.

민주당 지도부 선출을 위한 8.28 전당대회는 8월 한 달 간 지역 순회 경선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날 강원과 대구·경북을 거쳐 내일(7일)에는 제주·인천 지역 권리당원 투표 결과가 발표된다.

dearname@fnnews.com 김나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