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놀면 뭐하니' KCM·정지소, 팔토시 삼촌과 조카의 듀엣(ft.유재석)

'놀면 뭐하니?' 캡처 ⓒ 뉴스1
'놀면 뭐하니?'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정지소와 KCM이 '팔토시'라는 공통점으로 그룹 '지소하모니카'라는 그룹을 결성, 노래를 선보였다.

6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는 '지소하모니카'라는 이름으로 뭉친 KCM과 정지소의 모습이 그려졌다.

팔토시라는 공통점으로 팀이 된 이들은 나란히 팔토시와 이어폰을 한 패션으로 등장해 놀라움을 줬다. 선곡은 양정승의 '밤하늘의 별을...'이었다.

정지소는 노래를 먼저 시작하자마자 웃음을 참지 못해 흔들렸고, 한 소절을 부른 뒤 자신의 머리를 때리며 노래에 집중하려는 모습으로 관객들을 웃게 했다.
KCM은 특유의 능청스러움을 발휘, 폭발적인 가창력을 보였다.

두 사람이 함께 한 1절이 끝난 후 2절에서는 유재석이 무대에 들어와 노래를 함께 부르기 시작했다. 흡사 삼촌들과 조카의 조합처럼 보였던 이들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훌륭한 하모니로 듣기 좋은 노래를 완성했다.